카테고리 없음

최고야 2017. 6. 18. 20:33

근 한 달 만에 찾은 초막.

수북히 솟아오른 잡초를 뽑아내고, 다소곳이 내려앉은 먼지구름을 걷어내고, 산창을 열고 푸른 산내음을 한 방 불러들이고,

자줏빛각시붓꽃향 은은히 번지는 춧불을 켜고 혼탁한 마음을 맑힌다.

오월 한참 지나 유월도 이제 내리막길에서 주춤거리고 있다.

이곳 초막의 사방에 나있는 창문엔 언제나 나무와 하얀 산그림자가 걸려 있다. 달빛에 교교히 젖어서 혹은 오후녘의 나른한 햇살에 비쳐서.

그 때 그 위로 새 날개 그림자도 지나간다. 벌레 소리도 걸렸다. 그런데 이 그림자들은 혼자 창문에 은은히 비쳐 떨다 갈 뿐 내 가슴에 향기를 뿌릴 뿐, 초막 아무것도 건드리지 않는다.

 

울퉁불퉁한 통증처럼 스며드는 지난 날의 아픈 사랑

다아! 용서하라고 한 소절 노랫가락의 씨앗을 물어나르는 산새가 된.

초록별빛 더듬어 먼 길 찾아가는 우정의 속살거림.

가슴 사위는 욕망을 사르며 번득이는 어둔 숲속의 눈빛살.

아! 흥건히 젖은 마른 상처 다시 보듬고 있다.

 

그러면,

아직 너울거리는 저 초롱을 누가 끄리

그 두드리는 창문의 그림자 어이하리

그 나직한 산자락에 들면 훠이훠이

밤 하늘 별들을 듬성듬성 밀어내며

낯선 그리움에 성근 낮은 적요가

이 초여름 초막을 여릿여릿 휘감고 있다.

 

 

 

 

 

                                 먼산이 내려와 고요히 누운 시의 초막 초입 연못 위로

                                 개구리 한 마리 헤엄쳐 간다

                             

                                 세상을 물으러 찾아가고 있다

 

                                 구름 끼인 산마당을 비질한다

                                 몸을 씻고 저녁에

                                 저 산허리 등걸에 들어가 문을 닫는다

 

 

 

 

 

                          모르는 산 속에 숨어 피는 솔향

                          그것이 나의 떨리는 몸짓이다

 

                          오래 전부터 익힌 국선도 단전행공 수행은 이젠 일상이 되었다.

 

 

 

 

 

                                          일생을 탕진하고도 안되어

                                          이 짙은 구름골을 아직 헤매고 있다

 

 

 

 

 

                                              우주 앞에

                                              억년 고독의 번뇌 벗어던지면

                                              막 새로 태어나는 칼바위 능선

                                              머리위로 비켜 자란 나뭇가지 뿐

 

 

 

 

                                                            

                                                  뿌리 받들어

                                                  그 곁에

                                                  눈을 감으면

                                                  소식없는 저 세계

                                                  번잡한 고요로움에

                                                  귀를 기대면

 

                                                  산도 자기도 없는

                                                  거기

                                                  그가 앉아 있다

 

 

 

 

                                                                                          

                                            오늘 저녁 산이

                                            물방울

                                            음악이다

                                            세상이 꽃물로 우러난

                                            이제

                                            더 갈앉을 데가 없다

                                            물 위에 둥둥 떠 있는 산이

                                            깨진 달빛을 데리고 앞서 간다

 

                                            달 벌레가

                                            산을 파먹어 들어가

                                            그 안에 동그랗게

                                            몸을 꼬부린다

                                            달을 먹은 산

                                            자정 지난 야밤

                                            연꽃 피어오르는 소리 들린다

 

                                            바라보지 않는 찻잔의 둔덕

 

 

 

 

무엇 하나 건드리지 않고 세상바다를 건너갈 수는 없을까.

요즈음은 이것이 내 작은 꿈의 하나이지만 생각해보면 이 또한 얼마나 큰 욕심인가.

구름은 이런 생각 없이도 밟으면 산이 청징해지고 풀과 나무와 사람이 맑아진다.

그 비결은 무엇일까.

나를 지우고 비워서 닿은 세계. 마침내 형체가 다 지워지고 적막한 저녁 하늘 끝머리에 안타깝게 떠오른 한 줄기 능선.

G현의 울음 같은 그 노래. 여기 이 땅에 잠시 세 들어 머무는 초막의 상념들은 그 길을 찾아가는 천상의 내 구멍 난 신발에 다름 아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안녕하세요?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고요.
남은 가을 행복하고 즐겁게 보내세요.
육신이란 아무리 대비하고 지킨다해도 세월은 막을수 없는거요
해서 길손이 우주가 둥글어가는 천시를 귀뜸해구려하는데 어떻소 함께 배워보시겟소이까
*
쉼표 하나 /
겨울은 언제나 일부분 의견은 무시하였습니다 이 세상에 차가운 쉼표 하나 던지고
정치는 촉살 시린 불 지르는 채송화
어둠을 한 주름씩 쌓여 걷어주는 척하였지만 찬바람만 남기고 떠나곤 하였습니다
*
/서리꽃피는나무
안녕하세요.´°³☆~♬
多事多難했던 戊戌年의 끝자락을 맞으며
한 해 마무리 잘 하시고
찬바람이 옷깃을 여미게 하는 쌀쌀한 날씨에
항상 건강에 유의하시고
행복이 가득한 하루되시기 바라며
정성담은 블로그 잘 다녀갑니다.
정다운 벗님~ 반갑습니다 ~! ^^.^^
얼마남지 않은 戊戌年 마무리 잘 하시고, 희망찬 황금돼지 己亥年을 맞으세요~!~!
님과 함께한 올 한해 저에게는 축복입니다~ 고맙습니다~!**.**
God bless you~~!!

祥雲// 자고 가는 저 구름아 드림.´°`°³оо☆
시작이 좋으면
끝도 좋다고 합니다
하루를 기분좋게 시작하고
만사형통 되는
멋진 오늘 되시길 바랍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부천에 살면서 시를 쓰는 구자룡입니다. 글을 읽다가 보니까 병원에 입원하신적이 있었는데 그 병원에 시비가 있던데요. 그 병원 이름을 알고 싶습니다. 초면에 부탁해서 죄송합니다만 꼭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연락처 010-6248-2918
아,, 오늘은 입춘입니다,,, 마치 봄이 시작된듯한 ,,
맞아요,, 이제 봄의 시작입니다,,, 즐거운 마음에 고향의 봄이란 노래와 메기의 추억도 들어 봅니다,,
행복한 설연휴 이여지시길 바랍니다,,,
멋진운동을하시나봐요.
멋진모습입니다.
최고야님 안녕요..^*^
그동안 날씨가 포근하더니 쌀쌀한 금욜 입니다.
따뜻한 맘으로 웃음꽃 가득..~~~~ 피우시는 불금 만드시길 소망합니당..~♡
주말 날씨가 춥네요
그래도 마음은 따뜻한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솔향 솔솔 나는 곳에서 심신수련 하시는모습 그려집니다
멋지세요^^
행복한 날들 되세요^^
무인은 포즈 까지 멋지십니다.
여름 잘 나시길 바랍니다.
주룩~주룩~ 비가 내리는날
오랜만에 들어와서 안부인사 드립니다
오늘도 화이팅
아름다운 미소와 행복한 마음으로
즐겁고 행복한 만들어 가시길 바랍니다.
시인님 님 안녕하세요?
누렇게 무르익은 가을 들판이
농부의 손길을 기다리고
가을의 알곡들이
식탁을 풍성하게 채우겠지요?

가을의 밤이 깊어가고
소리없이 흐르는 음악소리는
외로운 마음 달래주듯
고운 꿈 꾸시고 평안하세요.
우연히 나부끼는 황금빛 산야에서,
늘 그렇게 눈부시게 아름다우소서.
최고야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안부인사드리고 갑니다.
안녕하세요? 오늘은 주일 날 가족과 함께 교회나가.
하나님께 예배드리고. 큰 은혜와 축복을 받으세요.
늘 건강하세요. 샬롬.
최고야님 안녕하세요?
다사다난 했던 2019년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블로그를 통해 소중한 분들과 함께 해서
한 해를 행복하게 마무리합니다.

그동안 베풀어 주신 귀한 마음에
감사한 마음을 보냅니다.

새해에는 가족분들과 함께 행복하시고
기쁨과 감사가 가득하기길 기원합니다.
항상 고맙고, 감사합니다.

들향기 詩人 書娥 서현숙 올림
좋은글 잘보았습니다 코로나가 잠잠해져야 우리의 생활도 일상으로 가겠지요
사랑을 시작하면 눈에 콩깍지가 씌운다고 합니다.
다르게 표현하면 그 사람의 단점까지 허용하는 겁니다.
나의 관념에서 그 사람의 다른 점까지 허용하는 것
그것이 사랑입니다.
연인뿐만 아니라 나와 관계되는 사람들의 다른 점을 허용해 보세요.
좀 더 좋은 관계가 될 것입니다.
공감 꾸욱 눌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