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전시·개인전

기분좋은 날 2014. 6. 2. 16:22

한국화 한지민예품展!2014. 6. 2(월) ▶ 2014. 6. 8(일)

2014년 06월 02일 (월) 15:32:04이정태 기자  expojr@naver.com

 단오 부채 /  /   / 우산

 

한국의 멋 - <한국화 한지민예품展>에 스미다.

 

제11회 한국화 전통미술제

 

 

 

 

 

한윤기作(추계예술대학교)_한지 둥근부채에 콜라주_영혼의 잠 1, 2

 

 

공주문화원 갤러리

 

2014. 6. 2(월) ▶ 2014. 6. 8(일)

충청남도 공주시 대통1길 66 | T.041-852-9005

 

http://cafe.daum.net/thekoreanpaper

 

 

백인현作(공주교육대학교)_한지 둥근부채_요산요수

 

 

좌_홍석창作(홍익대학교 명예교수)_한지 둥근부채_푸른 바람

우_이영수作(단국대학교 명예교수)_한지 둥근부채_누드 1

 

좌_윤여환作(충남대학교)_합죽선_청미의 기상

우_박용창作_한지 윤선_Red Vitality Wind No.2

                    

    

2014. 6. 2. 음력 5월 5일은 단오절(端午節)이다.

단오는 설, 한식, 추석과 함께 우리나라 4대 명절로 수릿날(戌衣日, 水瀨日), 중오절(重午節), 천중절(天中節), 단양(端陽)이라고 불리며, 일 년 중 가장 양기(陽氣)가 왕성한 날이라 해서 큰 명절로 여겨져 왔다. 이날은 농민들이 모내기를 끝내고 풍년을 기원하는 기풍제이기도 하며, 농사를 생활의 근본으로 여긴 우리 선조들에게는 큰 의미를 지닌 날이다.

단오선(端午扇)이란 더위가 시작되는 단오가 되면 왕이 직접 각 재상이나 시종들에게 부채를 하사한 것에서 유래되어 서로 부채를 선물하는 것을 말한다. 부채를 생산하는 영호남 지역에서 부채를 진상(端午進扇)하면, 여름이 시작되는 단오절에 임금은 부채를 시종재신(侍從宰臣)에게 하사(端午賜扇)하며, 부채를 받은 시종재신들은 이를 일가친척과 친지에게 나누어주는 풍습에서 유래한다.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에 ‘본성(本省)에서 보낸 학령선(鶴翎扇)을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면서’라는 제목의 시가 있어, 이미 고려시대에도 관청에서 부채를 내려준 예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단오절에 즈음하여 우리의 전통부채인 합죽선(合竹扇)과 한지 부채를 중심으로 등, 연, 우산을 통한 제11회 <한국화 한지민예품전>이 열린다.

 

 

좌_김일도作(공주대학교)_한지 사각등_2014 현, 리강풍광 11  

우_조용연作_한지 사각등_2014 버들

 

 

민예(民藝)라는 말은 사람에 따라서는 민속공예(民俗工藝)의 준말이라 생각하기도 하고, 민중예술(民衆藝術)의 준말이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이를 민중적인 공예, 또는 공예를 포함한 민중적인 예술을 일컫는 것으로 볼 때, 민중적인 공예는 서민사회에서 이름 없는 장인의 손으로 아첨 없이 만들어져 서민사회의 일상생활에 쓰여 지는 생활용품을 포함한 공예, 회화, 조각, 건축, 예능까지를 아우르는 민중적인 예술 전반을 가리키는 것이다.

 

 

좌_박해인作_실크 방패연_신랑 각시

우_박경동作(공주교육대학교)_한지 방패연_동서남북

 

 

민예품(民藝品)이란 민중의 생활 속에서 우리 풍토, 정서, 습관 등을 바탕으로 자연스럽고 아름답게 만들어져 전승되어온 민족 고유의 생활용품을 두루 이르는 것이다. 이러한 민예품은 수공예품으로, 천연의 재료를 사용하여 쉽게 구할 수 있고, 일상생활에 사용할 목적으로 제작하여 아름다움과 튼튼하고 소박한 기능성을 갖추고 있으며, 만든 사람도 사용하는 사람도 민중으로, 특정한 예술가의 작품이 아니며 특정한 개인을 위해 만든 것도 아닌, 지방의 전통과 특색을 나타내는 민중의 것이다. 그러나 우리의 전통 민예품은 산업화 이후 기계화와 저렴한 공장제품의 대량화에 밀려 자취를 감추고 있으며 현대 생활을 위한 실용성에서도 멀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좌_정황래作(목원대학교)_한지 우산_매화

우_김창수作_한지 우산_외암리 봄

 

좌_이영한作_한지 우산_노란 우산

우_고순금作(단국대학교)_한지 우산_추억, 또 다른 곳으로

 

 

이런 현실을 바탕으로 2004년부터 시작한 <한국화 한지민예품전>은 둥근 부채(방구 부채, 단선, 원선), 접는 부채, 특별한 용도의 별선, 한지 사각등, 한지 둥근등, 한지 방패연, 한지 가오리연, 한지 우산, 한지 옷, 한지 그릇, 한지 포장지, 병풍, 가리개, 한지 격자창과 미닫이창 등의 한지를 재료로 사용한 우리 전통 민예품의 향기와 멋을 한국화 작품으로 새롭게 창작하며, 그 실용성과 더불어 예술적 미학적 가치를 연구해 왔다.

 

 

2004 - 제1회 한국화 한지민예품전 : 한지 부채 | 2007 - 제4회 한국화 한지민예품전 : 한지 등

2008 - 제5회 한국화 한지민예품전 : 한지 우산 | 2009 - 제6회 한국화한지민예품전 : 한지 연

 

 

지난해에는 10주년을 보내면서 <한국화 한지민예품전>과 함께 전국중등미술수석교사 워크숍, 한국화 한지민예품 학생작품전, 청소년 한국화 한지민예품 체험축제, <한국화 한지민예품 교육>의 책자 발간 등으로 초, 중, 고등학교 한국화의 새로운 교수학습방법과 조형성을 모색하고, 한지민예품의 실용적인 면과 함께 한국적 멋을 추구해 온 전통문화에 대한 새로운 페러다임을 구축하였다.

지금 우리의 문화는 서구화된 의식, 기계화된 공장제품, 핵가족화 된 사회가 되면서 선조들이 자연에 순응하며 면면히 가꾸어 온 우리의 멋과 슬기, 전통, 그리고 아름다운 풍속들까지 모두 잊혀져가고 있다. 이에 사라져 가는 우리 전통문화의 순수성을 되살리고, 계승 발전시키는 것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중대한 과제인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한국화 한지민예품전>은 선인들의 멋을 재인식하고 새로운 전통문화예 발전과 교육에 크게 이바지하는 기회가 되리라 확신한다.

  

(책_한국화 한지민예품교육_초 . 중 . 고 교육)

 

 

(2013. 한지민예품 - 청소년 전통문화의 향기 체험축제)

 

 

 

                     참여작가

                     강라규성    강연욱  고순금  고정곤  권오석  김경애  김상태  김성관  김송열

                     김연경  김일도  김창수  민윤식  박경동  박성식  박용창  박해도  박해인  백인현

                     서흥석  신주홓  심응섭  유덕철  윤여환  이민구  이석구  이성구  이영수  이영한

                     이은호  이일권  이재호  이종필  이창구  이환범  임원빈  장연수  정기해  정황래

                     조용연  조희경  최기성  최기운  한윤기  홍미림  홍민표  홍석창

 

                     HISTORY

                     2004 - 한국화와 전통민예품의 만남전

                     2005 - 한지와 민예품의 향기전

                     2006 - 전통 한지를 통한 한국화전통미술제

                     2007 - 전통 등을 통한 한국화전통미술제

                     2008 - 한지 우산을 통한 한국화전통미술제

                     2009 - 전통 연을 통한 한국화전통미술제

                     2010 - 한지 부채를 통한 한국화전통미술제

                     2011 - 다양한 민예품을 활용한 한국화전통미술제

                     2012 - 다양한 부채를 통한 한국화 한지민예품전

                     2013 - 전통 등 . 부채를 통한 한국화 한지민예품전

                     2013 - <책> 한국화 한지민예품교육 - 초 . 중 . 고 교육

                     2013 - 한지민예품과 함께하는 청소년 전통문화의 향기 체험축제

                     2014 - 한지 부채 . 등 . 연 . 우산을 통한 한국화 한지민예품전

                     2013 - 2014 청소년 전통 한지민예품 체험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