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명/국가방위

chul<형철> 2014. 9. 10. 16:00


 

統一은 내일처럼 올수도

 

   

2009년8월17일 백두산등정 축도(祝禱)            2010년6월15일 독도 태양광50Kw준공식 참석차

김형철(주)삼경파워텍 대표

 

독일이 통일된지 올해로써 24년이된다,

그 당시는 우리에게도 통일의 여망이 높게 일던 때였다,

그러나 지금은 이른바 통일시대라는  統一促振 意慾이 더욱 강해저 있다,

우리가 통일문제에 대해 절망할 수없고 반드시 이 문제를 성사시켜야  되겠다는생각을 항상 가지고있다,

그때마다 늘 어떻게 할 것인가에 부딪친다, 능력도 있어야 하고 뜻과 의지도 강 해야 한다,

강하고 간절한 소망이 모두 합쳐졌을 때 가능한 것이고 ,또 우리 주변 강대국들의 힘을 늘 어떻게 협력으로 이끌어낼 것인지 하는 것도 중요한 문제가 된다,

한편으로 통일은 일종의 時運 이라고도 볼 수 있겠다,  타이밍,,,시운이 잘 맞아서 그것을 우리가 원하는

바와 잘 연결시켜  성사시켰을 때를 의미한다,

그런 시운을 우리가 잘 활용할수 있는 것이 역기 우리의 역량이다,

그것은 아무나 할 수 있는것이 아니라 그런때가 언제 올 지도 대강은 짐작할 수 잇는 탄력도 있어야 겠다

세상의 흐름을 읽을 수 있는 헤안이 바로 그것이다,

우리가 나라를 잃어버렷을 때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르고 혹시 알다손 치더라도 그것을 풀어갈 수 있는 역량이라는 것을 전혀 갖추고 있지 못햇다, 때문에 100여 년 전에 우리는 가장 소중한 주권을 빼았겨 버렸다,

바로 이런 교훈을 늘 되새기고 있기 때문에 그런 면 에서 우리의 의지와 역량, 국운을 살리려는 노력,이런것들이 필요하다,

 

 

통일이 되면 지금보다 더 평화롭고 풍요로운 환경 속에서 인간다운 삶을 보장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 동안의 상처받은 겨례의 본 모습을 돌이키고 헤어짐의 아픔을 다스려 정신적 물질적 복스러운 삶이 보장되는 한민족 공동체를 세울 수 있음은 물론이요, 우리들의 삶의 무대가 유라시아대륙과 태평양을 이어 막대한 경제 이득을 가져오게되며, 독일보다 더 부강한 나라가 될 수 있다, 

 

 

 

지금까지 그런 노력을 해 왔지만  國家가  중심이 되어서 통일전략을 지혜롭게 구사해 가는 준비가 필요하고 북한 주민들을 우리의 뜻과 함께 갈 수 있도록 의지가 우리와 같은 방향으로 결집될 수 있도록 부단한 노력을 해야만 한다,

이 모든 것을 위한 우리들의 통일 준비 중에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국민들의 뜻과 관심을 집중시킬 수 있는 노력이다,  통일문제라는 것은 결국 국민들의 관심과 뜻을 집중시켜 풀어가야만 한다,

우리에게 통일은 왜 꼭'필요 하니까, 남과 북! 우리는 한민족이고 통일이 되면 지금보다 더 평화롭고 

풍요러운 환경 속에서 인간다운 삶을 보장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 동안의 상처받은 겨례의 본 모습을 돌이키고 헤에짐의 아픔을 다스려 정신적 물질적 복스러운 삶이

보장되는 한민족 공동체를 세울 수 있음은 물론이요,우리의 삶의 무대가 유라시아 대륙과 태평양을 이어  막대한 경제 이득을 가져 오게 되며, 독일보다  더 부강한 나라가 될 수 있다,

그렇게 고맙고 그리운 평화통일의 빛이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가까이 느껴진다,

독일 통일을 이끈 빌리브란트도 콜  서독수상 자신도 이렇게 빨리 쉽게 통일될 줄은 몰랐다고 술회한 바 있다,

우리들이 지금 여기서 이렇게 간절히 무한 평화통일 노력을 집중한다면 통일은 기필코 또 내일처럼 오게 될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통일의 당위성을 더욱 활발하게 높여가야 할것이다,

전제한 대로 통일은 우리 민족에게 당면과제이며 우리 스스로 풀어 가야할 운명과도 같은 상황이다,

 

以上은2014년2월5일 신문에 기고한 내용을 옮겨봤습니다 <선진화시민행동 지원단장>2014.9.7

  澈碧 金炯澈 올림

 

평양 개선문<김일성70회생일기념건축 아치형 출입문 대리석 앞쪽도70개 뒤쪽도70개)

바로 내앞조금 가면 평양지하철 정류장 드러가는 입구데 구경할려고 걸어가니

정보원인지 안내원인지 제지해서 처다보지도못했다, 아쉬움만 남았다,

이나라는 통제속에산다이나라 좋아하는자 (종북좌파 이곳으로 보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