淸水 꽃피는 고향에 시

사랑 눈물 역경 고난 살아온 성취 희열 감동 그 누구도 느끼지 못 한 삶을 함께 합니다.

봄 사랑을 약제로 쓰시구려

댓글 2

6. 시가있는꽃망울피는만포. 수필

2015. 3. 17.

 

 

봄 사랑을 약제로 쓰시구려靑 龍 이 재철 시

 

봄은 남해바다 파도

바람타고 밀려오는데

사이사이 나뭇가지는

 

싹틔우느라 아픕이

있다는 것을 우리는

그저 새싹트고 파릇

 

꽃피운다고 즐거워하지

한겨울 얼은가지 풀어서

눈틔우는 대지위에 새싹은 산고을


우리는 모르고

그저 기뻐하고 있다지오

살 그머니 걸으오  새이파리 고개 쏘옥 내밀어

 
쑥 쑴박이 달래 나물로  약재로 쓰시려나

봄은 생동하여 그대께 약재가 되어드리오

그보다 더 좋은 사랑의 약재가 있으면 쓰시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