淸水 꽃피는 고향에 시

인생론 꿈 희망 성공 사랑 행복 시와 꽁트 수필 고 뇌의 실체을 파해 침니다.

나를 이렇게 다스려 두달랑

댓글 90

6. 시가있는꽃망울피는만포. 수필

2015. 8. 11.

 

지진 태풍 폭풍 회오리 아직
깊고 길게 숨겨진 터널이 기다림
거둬 드릴때 까지 검은 사자가 눈꼬리을 치켜 세우고 있다*

***********

나를 이렇게 다스려 두달랑靑龍  이 재 철. 시

 

인생 세월 육십이되면 눈동자을

바로이 하지 말라 눈사이 마주치고

 

나이 육십오세가 되면 눈을 아래로

하지 마오 그대의 다리가 하늘 높이요

 

나이가 칠십이면 사랑한다는 말은

망고의 그물 망이니 마음을 다스리고

그대라는 말 자체는 고여있는 연못인데

 

칠십이 넘으면 지하철 버스 타지 말며

길를 걷되 눈은 우 좌로 보시고 하늘로

 

향하여 지나간 날 가슴을 절구로 찧으어 

남은 인생 잘 난체 말고 어슬렁 고개 넘어~*

*************** 구분

지하철 타지 말라는 것은 노인 냄새 얼굴 표정

절구로 찧는 글은 옛날에 곡식을 절구에 찧이겨

정녕 늙어 바른 자세 보이고+ 도봉 山川

                                                                          우리나라 무궁화꽃

                                                                 향기로운 들 쑥 어우러진 네잎 반지꽃

                                                                    맨드라미꽃 피어 가을 고추 잠자리

                                                                                   고향의 그 자리 어머니 텃 밭  그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