淸水 꽃피는 고향에 시

사랑 눈물 역경 고난 살아온 성취 희열 감동 그 누구도 느끼지 못 한 삶을 함께 합니다.

윤회 천당 지옥 문

댓글 68

고향에 꽃편지(淸水)

2020. 3. 19.

윤회 천당 지옥 문/고향에 꽃편지/꽃밭 천당 윤회.淸水 시 수필 나눔 글

1

전란으로 육십년대

폐허된 서울은

황폐한 사막에

모래 벌판 이었다.

할아버지 할머니는

긴 총대 맨  유엔  참전 미군을 부러워 했다.

먹을 것이 소똥보다 귀했던

전쟁고아 소년  소녀는 미군이

던져주는

쪼꼬랫드는 유일한 간식 거리었다.

2

한국 전쟁  따라 들어온 서양 문화

선교는 전쟁고아 에게 밀가루

우유가루 나누워 주며 예수 님

믿으면 천당가며 믿지 않으면

지옥 간다 일천구백 오십년

허가 없이 어디든 미군부대에서

구제받은 천막 교회였다.

밀가루 우유 가루

나누워 주는 선교사

파란 눈동자 외국 검은 옷을 입은

남자 선교사

여선교사였다.

3

필자는 여기에서 우주 자연

법칙을 배열 한다.

지구촌  어디든 陰陽이 있다. 분별하면  太陽

太陰  少陰 四象이 있으며 하늘건(乾) 땅곤(坤

구덩이감(坎) 떠날리(離) 벼락진(震)

바꿀태(兌) 어잘량( 良) 손괘손(巽)의 

圭가 있다.

七월에는 절처 달생하고

八월에는 태중에

九월에는 양이 되어 十월은  生하고 十一月

띠대(帶) 一月에는 갓관(冠) 二月에 왕성왕(旺)

三月에 쇠( 衰). 四月에 炳. 五月에 死 六月

장(葬)이라 자연의 이치는 世世  年年 

不變의 眞理이다.

4

봄에 싹이트면 여름은 잎이 만연되어

칠월에는 나무가지에 열매가 가득 달려

절처 달생이라

가을 10월에는 나무 이파리가 떨어져

冬 節氣에 나무가

죽은 것 같으나 나무 陽의  기가 

나무 뿌리는

아래로 내려가 무한한 에너지를

축적 한다.

농부는 가을에 대지에서 겉어들여

5

광안에

쌓아둔 곡식이 가득하다.

윤회 봄이오면  여름이 다가서며 

가을은 겨울로 물러선다.

자연의 법칙은 인류 사람들이

이천년 전 창세기

예수 님 을 로마군의 창의 찔려

사일만에

하나 님 아들로 하늘로 올라갔다.

구약 성서

6

이천년에 예수 님이 

이세상에 오셔 믿는자와

믿지 않는자 죄지은자 불로

심판 하리라 서양 문화

밀가루  우유가루 전쟁 고아에게

나누워 주며

귀가 아프도록 설교 하였다.

우상 하자마라

제사 지내지 말라 교회에서 기도하라

7

윤회 그  것은 자연의 법칙이다

인간의 생명은

하나님 이세상 이처럼 사랑하사

인간의 생명을

살아가는 동안 계절의 변화의

따라 골백번

사하고  생하여 계절에 따라

우리들은

새롭게 옷 을 갈아 입으며 

자연의 순리에

따라 새롭게 태어나며

8

살아가는 동안

대지위에 꽃피고 떨어지면

열매 맺치어

이생명 다하면 자연에따라 사하여

꽃피어

떨어지는 인간의 생명이 그 러하 듯 

세상에

윤회라는 것은 돌고 돌아 가는 것이다 .

서양문화는 인간의 자연의 법칙으로

떨어지고

9

사하는 것은 천당이라 하나 님

천우지 이같은

우주 에 구름이  변하여 비가 온뒤

바람이 불어

태풍이 불어 자연의의한

바다 강물 바람이 불지 않으면

지어 놓은 농사을 태풍으로

쓰로지게 하는 것은 자연의이치

시험에 들게하였으니 이는

10

나를 두려워 하지 말라 태풍으로

공평하게 녹조든 바닷 물

흔들어 뒤집지 않으면 어부는

먹고 살길이

없다 지옥 천당 윤회는 돌고 돌아

세세년년 인간의 두뇌 생각을

깨닫게하는 이치로

어려움 고난은 다시 시작하는

하나님의

시험이라 씨앗은 흙으로 떨어지면

11

봄은

윤회로 싹이튼다. 자연의 만물 이치는

떨어진다 떨어져 사하므로

꽃피여  살아 남는다 그 이치을

모르는자 죽은 후 싹이트지

못 하여 새까맣게 썩은

귀신이 된다. 하나님 이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을 주셨으니

이는 독생자는 땅에 발을 딪고

12

살아가는 생명이며 그 중

만물의 영장 사람이라 하였으니

미개적인

우리의 누뇌는 깨어 나라 군중의 집단은

병들은자 썩은 냄새 나는자

윤회 천당 지옥

갈림 길에서  목 놓아 울적에

나무 목자는

생명에 독생자 윤회하는 싹트는 것을

먹는 우리의 선조가 물려준  구정 명절

추석 명절에

팔도강산 오천만 민족 대이동은

가지 말라 제사 지내지 말라

천당 못 가며 지옥 간다 하여도 서양 문화

믿는자 안 믿는자  우상하며 제사 지내며

부모 형제 만나러  가족 단위로

모여 그동안에 안부 물르며

타향에서 고생한 회포을 조상에게 제사 지내는

선조 님께 제사로 윤회하여 감사로 그리워 하느니.

 

                                    7일 서울옥션 경매서 경합 끝에 팔려

선물 올려 놓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오늘도 하늘만큼 땅 만큼 행복하세요


 

 

'고향에 꽃편지(淸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은 아픈거야  (62) 2020.05.03
사랑이 깊어지면 정들어  (99) 2020.04.25
윤회하여 천당에 사는 생명  (392) 2020.03.24
윤회 천당 지옥 문  (68) 2020.03.19
인간이 갈구 하는것은  (65) 2020.03.15
상상력 뇌파 인생  (41) 2020.01.25
달구지 넋두리 인생  (46) 2020.01.23
그 시절 꽃편지  (53) 2020.0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