淸水 꽃피는 고향에 시

사랑 눈물 역경 고난 살아온 성취 희열 감동 그 누구도 느끼지 못 한 삶을 함께 합니다.

다시 태어나면

댓글 89

고향에 꽃편지(淸水)

2020. 10. 15.

다시 태어나면/淸水 꽃피는 산골 /이야기 작가의 에세이

 

1부

몇년 도라고 기록하고 싶지않다. 

우리시대는 흙 탕물이 흐르는

오솔길

산촌에서 성공한다고 무작정

서울로 상경하였다.목표도 없었다.

그시대는 서울에는

아파트도 없었으며 

일자리도 없는 천개천은 판자촌이

개천 물줄기 따라 판자촌 집이었다.

서울에 건물은 무너지고

다쓰러져 있었다. 여기서 전쟁 같은

이야기는 하지않는다.

 

2부

현실의 30. 40. 50. 60대는 아마도

옛 신라시대로

생각한다. 하여도 말하지 않는다.

내고향은 산촌으로 새벽의

눈부비고 일어나면

지게망태 지고 산속 뚝길에서

낫으로 꼴베는것이다.

이슬의 맺친 소풀을 손이 보이지 않도록 

부지런이 베어 망태기가

한가득 쌓이면 

지게을 어깨에 매고 기와집

외양간의 있는

 

3부

작두로 소풀을 썰어서 소죽을 쑤어 

외양간 여물통의 넣어주면

커다란 황소는

머리를 휘저으며 여물을 먹는다.

우리시대의 인간의 삶은

매우 단순한 형태로

나타나 배곱은 뱃속을 채우것이다.  

그시절에는 불행이 무엇이며

행복이 어떤것인지

말하는 자체도 없었다.

우리는 명목적 성공이라는것은

돈벌어 쌀밥을

배불리 먹는것이다.

 

4부

그런대 서울이란 그렇게 생각대로

배불리 먹고 

잠자리 있는곳은 없었다.

나에살던 고향은 눈뜨면 소몰고

밭에나가 

쟁기질 하며 흙 뒤집고 씨앗을

심는 희망은

고구마 감자 옥수수 갖은 열매을

거두워 배불리 먹을 수 있는것이다.

그러나 서울은 잠자라도 없으며

먹을것이 없었다.

 

5부

한양에와 성공하려고 수년을

노력하였으나

인생은 저물어가고 집한칸

없는 현실은

그 누구를 원망하거나 후회하지 않았다.

인생이 흙 냄새나는 고향을 버리고

성공 하려고 인생이라는

불행을 쫓고있다는 생각할 여률 없이

일생을 불행속에 살고있다.

성공하려고 하다가 불행을 손에 잡았다.

불행을 가지고 어떤것인지 알지 못 하고 있다면

행복.불행은 어느시점도에서 육체적인것과

크라이믹스 다음은 고난을 자초하는것이다.

 

6부

그것을 충전하기 위하여 맛좋은

음식등 자신을 보호하기 위하여

원시인으로 돌아간다.

위에 표출하였 듯 이 농촌에서

지게지고 소풀을 베는것은

황소을 먹이기 위하여 낫으로

풀베는 그 순간이 행복하였다.

인간의 성공은 결과적으로 먹고,입는것. 의식주에 

불과한 것이다.

인간의 심리는 과거와 미래의

일을 버리지 않는다.

그로인하여 마음의 동요을 일으키고

이는 불안과 공포

희망으로 인하여 행복의

쾌락을 위하여 고통이 더욱더한 실체이다.

 

7부

마음의 일축은 작용으로써

일생동안 수백번 되풀이된다 하여도

고통속에서 벗어나려는 욕망은

성공이라는 기점을 가지고있다. 

인간은 성공이라는 기로에 놓일적의

따르는 심리작용 같은 고락의 원인은

성공하면 행복.쾌락이라는 감정으로 

그 것이 승화되면 정신적으로

표출화 되어 뇌 파는 환이에 사로잡히게 되어.

자살을 선택하게 된다.

절망의 빠지는것은 고도의있을 때 에 그

충족의 대한 

인간이 탈피하는 정신을 체우기위하 술. 성 담배.

깨임등을 고안한다.

 

8부

그 다음은 욕망 명예에서

치욕의사로 잡혀

주위에서 나를 어떻게 보는가 집중하게 된다.

그러다가 호화로웠든 인생은

현실을 벗어나려 하다가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벗어나려 한다.

대체로 성공의 목표가 비틀어져서

도외시되면 명예을 위하여 비상한 행동을 하게된다.

인생이라는 성공뒤에 오는것은

인류사상 부와 권력은 권태에서

벗어나려 한다.

 

9부

인생은 매우 간단하다면.여유롭게하는

제일의 전신을

활동하는대 있다.

인생은 살아가면서 삶에서

권태라는 형태에서 자신을

이그러지고 비뜰어진

잘못된 둘래의 행동을 변명으로

일관하게된다.

산촌에서 한양으로 성공하려고

상경하였으나

결과는 성공이라는것은 애초부터 없었다.

 

10부

스스로 돌아보면 자신을

비판하는 이와 같은

위치에서 확고히 서있어야 하는것이다.

즉 인간의 근본적인 성공이라는것은

전혀 없는 사악을 저지르는

잘못된 원죄라는 것이다.

원죄라는것은 영의의하여

심리학적 해설은

영혼의길 운명으로 가는 것으로 풀이하면

인간의 근성은 어느누구나

타인으로 하여금

자신이 관찰되기 바라지 않는다.

묻는다.

당신이 하고있는것이

과연 성공하고 있는것인가

아니다. 인생살아 가는 길이다.

당신은 성공했다.

아니다. 성공한것이 아니다. 

어떤것인가 성공이란 공으로 가는길.....

~~~~~~~~~~~~~~~~~~~~~~~~~~~~~~~

*작가가 쓰는 글은 누구을 가르키는 것이 아니다. 글쓰는 자의것이다.*

 

'고향에 꽃편지(淸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에 장터  (124) 2020.11.09
인생 낙엽따라  (137) 2020.11.02
人生 12支 福吉  (87) 2020.10.30
다시 태어나면  (89) 2020.10.15
위대한 깨트림  (67) 2020.10.12
인생이가는 길  (162) 2020.10.03
방랑의 대풍은 탕자  (183) 2020.09.06
어부와 새우의 일생  (253) 2020.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