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뼈다귀의 지구별여행기

chulinbone 일기장. 일상의 기록

[먹거리][▶] 밤 삶아먹기(30분 삶고 찬물샤워 후 수작업 껍질제거)

댓글 0

지구별음식이야기/먹을거리

2020. 10. 3.

20201003

엊그제 주워온 밤을 흐르는 물로 깨끗이 씻어준 후,

 

 

냄비에 넣고, 물을 밤이 잠기도록 채워준후,

 

 

30분 타이머를 맞춰준 상태로 밤을 삶아주었습니다.

예전에 밤 삶았던 게시물 보니, 2013년, 2015년, 같은 냄비로 밤을 삶았네요.

2020년 오늘도 같은 냄비를 사용합니다.

 

 

 

[동영상] 30분 동안 삶은 밤 마무리

30분 동안 밤을 삶고난 후, 뚜껑을 열었을 때, 물이 절반 이하로 증발한 상태였습니다.

이전에 밤 삶을 때, 30분을 넘겨서 물이 완전히 증발해서 군밤처럼 된 경우도 몇 번 있었는데,

이번에는 타이머를 맞춰두고 대기하고 있어서 괜찮게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이 상태에서 잠시 놔두었다가, 곧바로 냉수로 식혀주는 작업을 합니다.

 

 

삶은 밤의 껍데기를 잘 벗기기 위해서, 사용하는 방법이 삶아서 뜨거운 상태의 밤을

냉수로 식혀주면, 뜨거울 때의 팽창과 차가울 때의 수축의 원리로 껍질 안의 밤 알맹이가 약간의 수축을 합니다.

그래서, 바로 냉수 샤워를 해서, 뜨거운 밤을 식혀준 후, 물기가 제거되도록, 잠시 놔두었습니다.

 

 

그리고, 몇 시간 동안 유튜브 보면서 열심히 수작업으로 밤 껍데기를 벗겼는데,

생각한 것처럼 안되네요.

수축돼서 쉽게 껍데기를 벗길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을 빗나가고,

손에 물집이 잡힐 정도의 노동력이 필요했습니다.

 

 

밤 껍데기를 벗기면서, 쪼개지는 밤도 많았고, 홀랑 벗겨지는 밤도 일부 있었습니다.

속껍질까지 깔끔하게 벗겨질 때는 기분이 좋았네요.

 

몇 시간의 수작업으로 벗긴 삶은 알밤이 2개의 그릇에 담겼습니다.

혼자 먹기에는 너무 많아서, 오늘 집에 잠시 들렀다 간 친구에게도 덜어주고,

있다가 만날 친구들도 먹으라고 나눠줄 생각입니다.

 

풍성한 한가위는 우리 민족의 명절이고, 가족과 친구, 지인들과 함께 한해의 결실을 나누며

행복해하는 날이 맞는 것 같아서 혼자 고생스럽게 작업했지만, 할 수 있는 모두와 함께 나누렵니다.

 

메리~ 해피~ 추석~ 여러분!

코로나야 물러가라~!

힘내라 대한민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