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광규의 글 한 모금

움직임은 생각이며 생각은 글이 된다.

작은아들과 함께 / 장광규

댓글 73

웃음이어라

2019. 5. 16.

 

 

 

         폴란드에서 근무하다 휴가 나온 작은아들과 함께 수안보로 세종시로 한 바퀴 돌고 왔다.

         어제 오전에 출발해 오늘 오후에 돌아왔는데, 손자들이 즐거워하는 모습도 좋았다.

 

                                                               2019년 5월 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