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광규의 글 한 모금

움직임은 생각이며 생각은 글이 된다.

비 오는 날 / 장광규

댓글 47

시는 꽃이 된다

2019. 6. 7.

 

 

비 오는 날

 

            靑心 장광규

 

 

아들
"아버지! 하늘이 웁니다"
아버지
"그래, 하늘이 새는구나"

<200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