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광규의 글 한 모금

움직임은 생각이고 생각은 글이 된다.

가을을 보다 / 장광규

댓글 133

시는 꽃이 된다

2019. 9. 18.

 

 

가을을 보다

 

               靑心 장광규

 

 

나뭇잎 속에서 지내던
크고 작은 과일들
노랗고 붉은 얼굴로 인사한다
그 사이로 하늘이 보인다
눈부시게 파랗다
아! 가을이구나

 

<2019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