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7. 9. 16:20

그렇게 주고

 

 

 

바둑이가 또 따라 올까봐서 몰래 다시 갑니다.

 

 

 

 

그렇게 공터를 지나고

 

 

 

 

츄바카를 부르면서 가니

 

 

 

 

울면서 내려오네요.

 

 

 

 

그래서 일단 노랭이도 불러놓고

 

 

 

 

녀석도 배가 고프니 무지 울어대네요.

 

 

 

 

자..먹어라

 

 

 

 

오래간만에 캔을 먹는구나

 

 

 

 

내가 부자라면 좋을텐데.....

 

 

 

 

그렇게 순식간에 해치워서 밥도 줍니다.

 

 

 

 

잘 먹네요.

 

 

 

 

그리고

 

 

 

 

물통이 비어서

 

 

 

 

다시 채워주고

 

 

 

 

밥을 부어주니

 

 

 

 

들어가서 먹네요.

 

 

 

 

그래서 좀 쉬다가 다시 출발해서 내려가는데

 

 

 

 

가지 말라고 울면서 따라오네요.

 

 

 

 

그렇게 한참을 따라오길래 집으로 가라하고

 

 

 

 

내려가서

 

 

 

 

산을 나갑니다.

 

 

 

다음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