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7. 18. 17:38

다음날

 

 

 

또 갑니다.

 

 

 

 

그리고 올라가서

 

 

 

 

정상에 섰다가

 

 

 

 

다시가서 큰바위를 지나서

 

 

 

 

보라를 부르니 오네요.

 

 

 

 

삐두기도 달려오고

 

 

 

 

그리고 좋은지 나무위로 휙~~~

 

 

 

 

발라당 하지 않아도 된다.

 

 

 

 

좀 기다려라

 

 

 

 

누가 또 왔니?

 

 

 

 

 

어깨동무 냥 동무....

 

 

 

자..드세요.

 

 

 

 

뜨겁다.

 

 

 

 

그리고 밥도 더 줍니다.

 

 

 

 

잘 먹네요.

 

 

 

 

보라는 배가 부른것 같고....

 

 

 

다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