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7. 19. 16:07

그러니 카이는

 

 

억울한가 봅니다.

 

 

 

 

물이나 마시자

 

 

 

 

그렇게 먹더니 손수건을 가지고

 

 

 

 

아주 잘 노네요.

 

 

 

 

이녀석은 어제부터 발을 다쳤나

 

 

 

 

좀 쩔뚝 거리네요.

 

크게 다친것 같지는 않은데...

 

 

 

 

그만해라....

 

 

 

 

그렇게 주고

 

 

 

 

다시가서

 

 

 

 

츄바카를 부르니

 

 

 

 

올라오네요.

 

 

 

 

물통은 비어가고

 

 

 

 

자...

 

 

 

 

먹어라

 

 

 

 

그리고 밥도 주고

 

 

 

 

부어도 주고

 

 

 

 

물도 채워주고

 

 

 

 

좀 쉬다가 다시 출발해서

 

 

 

 

내려가서

 

 

 

 

산을 나갑니다.

 

 

 

다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