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7. 31. 16:49

그렇게 잠시 숨좀 쉬고

 

 

 

좀 기다려라

 

 

 

 

밥을주니

 

 

 

 

츄바카를 먼저 준것인데 저 녀석이 얻어 터지면서도 머리를 디밀고 먹으니

 

 

 

 

츄바카가 포기하고 피하네요.

 

 

 

 

어휴...저 웬수

 

 

 

 

자...너도 먹어라

 

 

 

 

이렇게 따로 줘야지

 

 

 

 

안그러면 츄바카가 못먹네요.

 

 

 

 

그래서 오늘은

 

 

 

 

서울 구경을 시켜줍니다.

 

 

 

 

 

나..죽었다.....하는 표정입니다.

 

 

 

 

츄바카는 배가 부르고

 

 

 

 

이녀석은 끝도없이 먹어댑니다.

 

 

 

 

그러다가 자기것을 놔두고 츄바카것 까지 먹네요.

 

 

 

 

어 저거 내 밥인데?

 

 

 

 

내가 먹어야 하는데...

 

 

 

 

저걸 패버려?

 

 

 

 

에휴...저 왠수

 

 

 

 

내가 참고말자

 

 

 

 

그래서 밥을 부어주고

 

 

 

 

다시 출발하는데

 

 

 

 

가지말라고 울어대네요.

 

 

 

 

그렇게 내려가서

 

 

 

 

산을 나가는데 또 비가 오네요.

 

 

 

다음에...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예저도 늘 그렇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