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8. 5. 16:25

그렇게들 먹더니

 

 

 

들어가서 노네요.

 

그때

 

 

 

또 하나의 노란 녀석이 오네요.

 

 

 

 

 

너도 밥먹어라

 

 

 

 

그러자 쟂빛이 한테가서 먹네요.

 

 

 

 

쟂빛이는 그래도 새끼들한테 하악질도 안합니다.

 

 

 

 

더 먹어라

 

 

 

 

츄바카는 쳐다만 보고있고

 

 

 

 

멋지다

 

 

 

 

이젠 졸린지 잠을 자네요.

 

 

 

 

다들 나무 아래서

 

 

 

 

자네요.

 

 

 

 

날은 점점 개이고

 

 

 

 

오래간만에 파란 하늘도 보입니다.

 

 

 

 

그렇게 잘들 놀길래

 

 

 

 

내일 비가오면 또 못와서 한 이틀치를 부어주고

 

 

 

 

잘들 견뎌라 하고

 

 

 

 

다시 출발해서

 

 

 

 

내려가서

 

 

 

 

산을 나갑니다.

 

오늘은 역시나 억지가 사촌보다 낫네요.

 

 

 

다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