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9. 25. 18:01

그리고

 

 

 

라면도 줍니다.

 

 

 

 

뜨겁다

 

 

 

 

그리고 밥도 부어주고

 

 

 

 

좀 놀아줍니다.

 

 

 

 

그렇게 먹더니

 

 

 

 

배들이 부른지

 

 

 

 

쉬네요.

 

 

 

 

쉬다가

 

 

 

 

다시와서 먹기도 하고

 

 

 

 

그래서 다시 갈 준비를 합니다.

 

 

 

다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