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9. 28. 17:05

그렇게들

 

 

 

잘 먹네요.

 

 

 

 

모두 따로줘야 하니 바위섬이 따로없네요.

 

 

 

 

남의것 쳐다보지 말고 니것들 먹어

 

 

그때

 

 

 

바위 위에서 저녀석이 쳐다보네요.

 

 

 

 

그렇게 한타임이 휘몰아 치고

 

 

 

 

이젠 놀다먹다를 반복합니다.

 

 

 

 

서루가 그루밍도 해주고

 

 

 

 

자기도 하고

 

 

 

 

녀석은 아예 들어가서 먹고

 

 

 

 

그리고 놀다가

 

 

 

 

자다가

 

 

 

 

그래서 밥을 부어주고 출발해서

 

 

 

 

내려가서

 

 

 

 

산을 나갑니다.

 

 

 

다음에....

惻隱之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