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10. 5. 17:34

다음날

 

 

 

또 갑니다.

 

 

 

 

이제 다시 날이 좋아졌네요.

 

 

 

 

그렇게 올라 갔다가

 

 

 

 

큰바위에 접근 하는데 삐두기가 바위 위에서 울고 있다가

 

 

 

 

달려오네요.

 

 

 

 

그리고 다시 올라가서

 

 

 

 

좀 쉬다가

 

 

 

 

밥터에 도착합니다.

 

 

 

 

자...먹어라

 

 

 

 

그리고 밥도주고

 

 

 

 

물이 비어서

 

 

 

 

채워주고

 

 

 

 

밥도 부어주고

 

 

 

 

잘 지내라 하고 다시가서

 

 

 

 

새끼터에 도착을 하니

 

 

 

 

보라가 있네요.

 

 

 

 

그때 새끼도 옵니다.

 

 

 

 

자..먹어라

 

 

 

 

아차차...보라는 파우치를 안먹지...

 

 

 

 

그래서 밥을 줍니다.

 

 

 

그랬더니 잘 먹네요.

 

 

 

다음에...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