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10. 22. 16:25

그렇게들 먹더니

 

 

 

졸기도 하고

 

 

 

 

야....그만좀 먹어라

 

 

 

 

 

그래서 다시 일어나서

 

 

 

 

가자 하고

 

 

 

 

다시가니

 

 

 

 

따라옵니다.

 

 

 

 

카이는 오다가 다시 돌아가고

 

 

 

 

그렇게 가서

 

 

 

 

중간에 도착해서

 

 

 

 

추투를 부르니 오늘도 없네요.

 

까띠도 안보이는것을 보니 약한 녀석들은 터에서 밀려난듯 싶습니다.

 

 

 

 

그리고 물이 비어서

 

 

 

 

채워주고

 

 

 

 

그만해라...

 

 

 

나 신발 그것밖에 없다

 

 

 

 

그리고

 

 

 

 

여기까지 온 보람을 위해서

 

 

 

 

캔을 조금씩 줍니다.

 

 

 

다음에....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