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10. 22. 16:27

그리고

 

 

 

밥도 더 주고

 

 

 

 

갈려고 그러니?

 

 

 

 

그럼 그만 가라

 

 

 

 

녀석들은 이제 배가 부른듯 하네요.

 

 

 

 

그러더니 안방으로

 

 

 

 

그리고 앞에서

 

 

 

 

잘 놉니다.

 

 

 

 

그때 바둑이는 가네요.

 

 

 

 

녀석들은 세상모르고 자고

 

 

 

 

추워서 그만 가야 하는데...

 

 

 

 

그래서 할수없이 깨우고

 

 

 

 

밥을 부어주고

 

 

 

 

잘 놀아라 하고

 

 

 

 

다시 내려가는데

 

 

 

 

폭포 근처에서 이녀석이 울면서

 

 

 

 

따라옵니다.

 

오늘은 먹을게 없다.

 

집에 가자

 

 

 

 

그렇게 내려가서

 

 

 

 

산을 나갑니다.

 

 

 

다음에....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