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10. 24. 17:12

다음날

 

 

 

또 갑니다.

 

가면서 마트에 들려 캔도 한박스 사고....

 

 

 

 

도착해서

 

 

 

 

올라 갔다가

 

 

 

 

큰바위를 지나서

 

 

 

 

삐두기 터에가서

 

 

 

 

물을 확인하고

 

 

 

 

다시가서 보라터에서 부르니

 

 

 

 

삐두기가 오고

 

 

 

 

보라도 오네요.

 

 

그런데

 

 

 

전번에 그 노란색 녀석이 아주 여기에서 진치고 사네요.

 

 

 

 

그러자 녀석들이 경계가 심하네요.

 

 

 

 

조금만 기다려라

 

 

 

 

그때 카이가 오네요.

 

 

 

 

알았다고...나도 숨좀쉬자

 

 

 

 

그리고 캔을주니 이건 뭐...

 

 

 

 

순식간에 사라집니다.

 

 

 

 

자..라면도 먹어라

 

 

 

 

그런데 보라는 안먹네요.

 

 

 

다음에....

예쁘고양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