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10. 25. 17:16

그렇게 먹더니

 

 

 

재롱이는 들어가서 자고

 

 

 

 

 

녀석은 앞에 앉자서 놀고

 

 

 

그때 츄바카가 오네요

 

 

 

 

어델 다녀오나 보구나

 

 

 

 

잘 먹습니다.

 

 

 

 

이번에는 껌딱이가 들어가고

 

 

 

 

마침 사람들이 없으니 추투도 와서 먹네요

 

 

 

 

이마에 훈장도 달고

 

 

 

 

잡혀야 떼줄텐데...

 

 

 

 

이번엔 다시 재롱이 차지

 

 

 

 

그리고 나와서 놀고

 

 

 

 

그렇게 한참을 놀아주고

 

 

 

 

밥을 부어주고

 

 

 

 

이런...

 

물이 그릇에도 하나도 없어서 말랐네요

 

 

 

 

그래서 다시 부어 주었더니 기다리다가 먹길래

 

 

 

다시 달아주고

 

 

 

 

잘 놀아라 하고

 

 

 

 

내려 갈려고 하는데

 

 

 

 

추투도 추운데서 세상모르고 자네요.

 

 

 

 

그리고 내려가서

 

 

 

 

산을 나갑니다.

 

 

 

다음에....

츄1 츄2 모두 털색이 고웁고예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