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11. 22. 16:15

보라는

 

 

춥구나

 

 

 

 

그렇게 일어서서

 

 

 

 

츄바카 한테 가자고 합니다.

 

 

 

 

그리고 가면서 재롱이를 부르니

 

 

 

 

달려 내려오더니

 

 

 

 

먼 거리를 금방 옵니다.

 

 

그래서 데리고 가니

 

 

꼬짤이도 내려옵니다.

 

 

 

 

그리고 도착해서

 

 

 

 

추투를 부르니

 

 

 

 

오네요

 

 

 

 

자...먹자

 

 

 

 

오늘은 반대편에 바람이 강해서 여기에서 줍니다.

 

 

 

 

넌 안먹어?

 

 

 

 

그래....먹어야 버티지

 

 

 

 

이제 배불러?

 

 

 

 

고맙다고 짧은 꼬리로 제 다리도 쳐대고....

 

 

 

 

앞에 앉자서 놉니다.

 

 

 

 

그렇게 한시간 정도를 놀아주니 춥네요

 

 

 

 

그래서 밥을 부어주고

 

 

 

 

다시 출발해서

 

 

 

 

내려가서

 

 

 

 

산을 나갑니다.

 

 

 

다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