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11. 30. 16:48

억울하다고

 

 

 

땅바닥을 뒹굽니다.

 

 

 

 

눈치봐야 소용없다

 

 

 

 

이제 거의 먹은듯 합니다.

 

 

 

 

그래서 다시 일어나서

 

 

 

 

가면서 녀석들을 부르니 달려 오네요

 

 

 

 

껌딱이가 늘 1착이고

 

 

 

 

덩치큰 꼬짤이가 2착

 

 

 

 

재롱이도 번개고

 

 

 

 

추투는 늘 뒷북 입니다.

 

 

 

 

그렇게 도착해서

 

 

 

 

추워서

 

 

 

 

반대편에서 밥을 줍니다.

 

 

 

 

잘들 먹네요

 

 

 

 

추운데 잘 먹고 견뎌라

 

 

 

다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