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차와 음악 그리고 사색이 머무는 아늑한 쉼터입니다. 자주 들려주세요.

온기 가득한 남동

댓글 6

* 창작공간/자작시 감상실 2

2015. 12. 30.

 

 

 

 

 

 

 

 

 

 

 

 

                                              

 

 

 

 

 

 

 

 


                     온기 가득한 南洞

 

 

 

 

 

 

                                                                                                                   - 여강 최재효

 

 

                                                    

 

                 오호라, 乙未 해는 작별 없이 떠나가고
                 千江을 건너 萬山을 넘어서
                 첫날밤을 맞는 낭군님처럼 환희에 찬 모습으로
                 새님은 붉은 햇살로 당당하게 오셨도다


                 蒼生은 山河가 서로 조화롭고
                 비바람 온순한 곳으로 모이게 되나니
                 앞을 보면 황해의 蒼波가 출렁이고
                 뒤에 소래산과 藥山이 추임새를 먹이누나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찾아 볼 수 없고
                 고개를 숙여도 千萬世 고운 인연만 있으니
                 발걸음 멈추고 한 세월 뿌리를 내리면
                 그 곳이 바로 나와 혈육이 뼈를 묻을 곳이로세


                 馬韓의 유구한 역사가 살아서 꿈틀대고
                 백제 始母의 첫발자국이 새겨진 아늑한 터전 
                 그 동안 어두웠던 소문 사라지고 맑은 소식 쌓였으니
                 어찌 이 창창한 대지에 薰風이 불지 않으리


                 새롭게 白紙를 한 장씩 받은 남동 사람들은
                 지난해 미완의 그림은 말끔히 지워버리고
                 한 살 나이를 더 얻었으니 삼백 육십오일 새 생명으로
                 착하고 순박한 수채화를 그리며 올 한해를 살 일이다

 

                         - 창작일 : 2015.12.30. 01:00

 

 

 

 

 

 

                             [주] 백제의 시모 - 소서노(召西弩)를 가리킴. BC19년 경 소서노는 아들 온조(溫祚)와

                                                         함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소재 소래포구로 들어와 백제 건국의

                                                        기틀을 마련하고 위례(현, 하남시) 지역으로 전진하여 십제(十濟)를

                                                        세움. 이 십제가 나중에 백제가 됨.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