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차와 음악 그리고 사색이 머무는 아늑한 쉼터입니다. 자주 들려주세요.

어느 소년의 묵상

댓글 2

* 창작공간/자작시 감상실 2

2016. 2. 11.

 

 

 

 

 

 

 

 

 

 

 

 

                                

                                             

 

 

 

 

 

 

 

 

 

 

                    어느 소년의 묵상

 

 

 


                                                                                                                                         - 여강 최재효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소년이 움직였습니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한 소년이 신이 나서 움직였습니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옛 소년은 이제 움직이지 않습니다)


                춘화(春花)는 순식간에 생기를 잃는 답니다
                (마치 변덕스러운 옛임 같습니다)
                깊은 계곡에 밤새 물이 졸졸 흐른답니다
                (중년이 된 소년의 마음입니다)
                아침에 일어나니 백발(白髮)만 남았답니다
                (아버님을 빼닮았나 봅니다)


                소년은 태어나자마자 죽는 연습부터 했답니다
                소년을 낳은 소녀는 자신이 먼저 앞서겠다고 했습니다
                중년이 된 소년은 그 소녀의 무덤 앞에 섰습니다
                차가운 구름이 모자(母子)를 못 본체 합니다
                저 멀리서 산짐승 울부짖는 소리만 들려옵니다
                무정한 시간은 허망한 숫자가 분명하겠지요


                등 굽은 향나무는 오랜 벗을 반가이 맞습니다
                곁에 꼿꼿했던 나무들 모두 보이지 않습니다
                무쇠심줄을 가진 아버님 백년 가실 줄 알았지요
                언제나 소녀였던 어머님의 미소 허공을 날고 있네요
                겨울 유택(幽宅) 위에 눈꽃이 함빡 피었습니다
                서산에 해 지면 어둠만 가득할 테지요


                소년은 지천명(知天命)에서 백수(白壽)를 살고 있습니다
                서슬 퍼런 동장군은 나타나지 않고
                피안의 사자(使者)들도 보이지 않습니다
                눈 뜨면 사방에 황금 벌레만 날아다닙니다
                오늘도 겨우 눈을 떴음에 고마워 눈물이 흐릅니다
                내일은 귀중했던 나의 어제를 돌아보는 날일 테지요

 

 

                       - 창작일 : 2016.2.8일 설날 11:30
                               경기도 여주시 멱곡동 청마루 선영에서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