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차와 음악 그리고 사색이 머무는 아늑한 쉼터입니다. 자주 들려주세요.

별들의 이야기(1)

댓글 4

* 창작공간/자작시 감상실 2

2016. 3. 6.

 

 

 

 

 

 

 

 

 

                                             

                                              지구에서 7000 광년 거리 독수리

                                              성운에 있는 창조의 기둥

 

 

 

 

 

 

                        

                        별들의 이야기(1)

 

 

 

 


                                                                                                                                       - 여강 최재효

 

 

 

 

            무극(無極)은 본디 아무것도 없는 공허에서 오고
            공허는 유허(有虛)에서 생겨났다고 하지
            거짓은 진실에서 나오고
            진실은 역시 거짓에서 나오지 않았던가


            내가 이 순간 사람도 아니고 귀신도 아니고
            귀신은 역시 사람이 아닌데
            나는 있는 듯 하나 없는 것이고
            진정 나는 없는 줄 알았는데 생각하고 있네


            지상에 씨앗을 내린지 사십 오억 년 동안
            나는 바위로 물로 천둥으로
            바람과 번개로 살아오다가 우연히
            어머니 자궁(子宮)에 들어 인형(人形)이 되었네


            먼 훗날, 나는 수성(獸性)에 잠시 머물다가
            육신을 모두 보시(普施)하고 전업(前業)에 따라 
            청산 위에 청운(靑雲)으로 모습을 바꾸어
            세상 단비가 되어 목마름을 해갈하는 은혜가 될 터


            우주의 본처(本處)에 내가 살아 숨을 쉬고
            나의 오장육부에서 삼천대천이 꿈틀대네
            태초(太初)에서 나는 태어났고
            나는 태초로 돌아가 별이 되어 무수히 돌고 또 돌고


                     - 창작일 : 2016.3.6. 22:30

 

 

 

 

 

 

                             [] 1) 무극 - 우주의 근원인 태극의 맨 처음 상태

                                     2) 태초 - 138억 전 우주의 대폭발인 빅뱅

                                                       (Bigbang)을 말함.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