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차와 음악 그리고 사색이 머무는 아늑한 쉼터입니다. 자주 들려주세요.

화개장터 감

댓글 7

* 창작공간/자작시 감상실 2

2016. 7. 25.

 

 

 

 

 

 

 

 

 

 

 

 

 

 

 

                              

                              경남 하동 화개장터

 

 

 

 

 

 

 


                                           화개장터 感

 

 

 


                                                                                                                                       - 여강 최재효

 

 

 


          신선이 살던 하동(河東) 화개동
          고운(孤雲)은 호중별유천(壺中別有天)이라 했는데
          이제는 팔도 발걸음 모여드는
          인심 후덕한 장터가 살며시 들어앉았네


          춘삼월이 오면 전라도 아가씨
          경상도 총각과 봄꽃 같은 시선을 주고받았지
          늦가을 국화가 시들 때가 되면 과수댁은

          종일 주막에 앉아 그 사내를 기다리곤 했었네


          세상 인심이 번갯불처럼 돌고 돌더니
          섬진강 500리 길을 밟고
          부산 사는 김 서방도 들리고
          인천에서 온 최 형도 잠시 앉아 목을 축이네


          장터에서 한 평생 손님을 맞는 육순의 누이들
          뽀얀 웃음을 차마 뒤로하지 못하네
          탁주 한 잔에 나그네 시름 사라지고
          누이들 후덕한 인심에 정이 솔솔 피어오르네 


          세상과 이 몸이 한 백년이라
          본래부터 여기 있던 선경(仙境)을 대하니
          문자(文字)로 모두 말할 수 없는 고통이여
          강물에 흐르는 백운(白雲)은 이 마음을 아는 지


                - 창작일 : 2016.7.24. 14:00

                              화개장터에서

 

 

 

 

                [주] 1)고운 - 신라 말 대학자 최치원의 호
                       2)壺中別有天 - 고운 최치원이 화개동을

                         ‘호리병 속의 별천지’라 하였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