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글

말글 2020. 2. 21. 19:00

동대문구, ‘중국입국 유학생 공동대응단구성 운영

- 총괄반, 현황지원반, 특별지원반 등 4개 반 편성해 상황 종료 시까지 가동..공항~학교 간 이동을 위한 전세버스 비용 및 방역물품, 의료행정인력 등 지원

 

2020. 2. 21.()



 

서울 동대문구가 경희대, 외국어대, 시랩대 등 지역 내 대학교들의 개강을 앞두고 중국입국 유학생들의 대규모 국내 입국이 예상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19일부터 중국입국 유학생 공동대응단(이하 공동대응단)’을 구성하고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공동대응단은 최홍연 동대문구 부구청장이 단장을 맡아 총괄반 현황조사반 특별지원반 대외협력반 4개 반으로 편성해, 구청 및 보건소 7개 부서, 14개동 주민센터, 지역 3개 대학교(경희대, 서울시립대, 한국외국어대)가 참여하며, ‘코로나19’ 확산 상황 종료 시까지 공동대응단을 지휘한다.

 

구는 공동대응단을 중심으로, 구청-대학교-보건소 간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유사시를 대비해 경찰서 및 소방서와의 협력체계도 강화하며, 대학별 중국입국 유학생 현황을 전수조사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입국 유학생에 대한 관리지원에도 적극 나서, 중국에서 입국하는 유학생 수송을 위한 전세버스 비용 대학별 입국 유학생 모니터링 인력 인건비 등은 물론, 각 대학에서 요청하는 사항을 수시로 파악해 최대한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의료기관이 없는 2개 대학(서울시립대, 한국외국어대)에는 의료 인력(학교별 의사 1, 간호사 2)을 지원하고 임시검진소를 설치할 예정이며, 행정 인력이 부족한 2개 대학(경희대, 한국외국어대)에는 구청 직원 2명씩을 각각 파견해 원활한 업무 수행을 돕는다.

 

이와 함께 지역 대학교에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배부하고, 보건소 방역기동반과 동별 자원봉사방역단을 적극 활용해 대학교 기숙사 및 인근, 유학생 밀집지역에 대한 방역도 강화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최근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까지 확산되고 있는 만큼 지역 관계기관과의 확고한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주민들께서도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21() 오전 1030분 서울시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중국 유학생 보호·지원방안에 대한 대책회의에 박원순 서울시장 및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비롯해 서울 소재 9개 주요 대학 총장, 유학생 밀집지역 자치구청장 등과 함께 참석해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