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환경☆사회

말글 2020. 5. 27. 18:35

동대문구, 2020년도 추가경정예산() 425억원 편성..구의회 제출

- 26일 동대문구의회 제출하며 양옥섭 기획재정국장 제안설명, 코로나 극복 및 지역경제 활성화 83억원, 구민 불편사항 해소 및 현안사업 75억원..일반회계 3763천여만원, 특별회계 488천여만원

 

2020. 5. 27.()

 

▲동대문구의회 제296회 정례회 1차본회의에서 양옥섭 기획재정국장이 2020년도 제1차 추경안에 대해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서울 동대문구는 2020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425억원을 편성하고, 26일 열린 동대문구의회에서 양옥섭 기획재정국장이 제안설명을 마쳤다.

구는 코로나19로 인한 구민들의 고통 절감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이번 추가경정예산() 4251,938만원을 편성했다.

 

코로나19 대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총 83억원 가운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검체검사 및 방역 등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재난관리기금에 20억원을,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융자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중소기업육성기금 35억원을 편성했다.

 

아울러 올해 총 100억원 규모의 동대문구사랑상품권을 발행하기 위해 이번 추가경정예산()에 동대문구사랑상품권 발행 지원 1억원을 추가 편성하고, 코로나19 생활지원 및 긴급복지사업으로 17억원을 편성했다.

 

지역 기반시설 및 환경 개선 사업과 현안사업 추진에도 빈틈이 없도록 배봉산 답십리공원 등 노후시설 정비 8억원, 약량중앙로 및 장안봊꽃로 도로정비 및 보행환경 개선사업 168,700만원, 회기로 지중화 사업 146,869만원, 답십리 휘경동 도로확장 사업 69,000만원, 하수시설물·하수도 관리 및 빗물펌프장 유지보수에 103천만원을 75억원을편성했다.

 

특히 지역 주차난 해소를 위해 주차장 특별회계에 30억원을 추가 편성하였으며, 이밖에도 청량리농수산물시장 노후전선 정비사업, 보육교직원 인건비 지원, 장애인 활동지원급여 지원 등 구민이 일상 생활을 지속하기 위해 꼭 필요한 사업 43개를 위해 59억원을 증액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과 생활의 불편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도 한마음 한뜻으로 상황을 극복하고자 협조해주시는 구민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동대문구는 이번에 편성된 추경경정예산을 통해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회복 및 민생안정을 위한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추경경정예산()6.8일부터 11일까지 동대문구의회 해당 상임위원회의 심사와 612일부터 17일까지 예결위 심사를 거쳐 오는 618일 오후 제3차 본회의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