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글

말글 2020. 6. 1. 20:42

동대문구, 도서관 등 공공이용시설’ 2주간 전면 운영 중단

- 강화된 생활 속 거리두기시행도서관체육시설 등 이달 14일까지 운영 중단..유흥주점, 코인노래연습장 등에 집합금지명령동대문경찰서와 이행여부 합동 점검

 

2020. 6. 1.()

 

▲다시 휴관에 들어간 동대문구 정보화도서관 모습(2020. 6. 1.동대문 이슈)

 

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수도권 지역의 방역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하며 시행하는 생활 속 거리두기체제 전환에 따라 재개했던 공공이용시설의 운영을 이달 14()까지 전면 중단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먼저, 구는 지역 내 공공도서관 6, 작은 도서관 22, 문화시설의 운영을 지난달 29일부터 즉각 중단했다. 다만, 주민들의 불편 최소화 및 문화욕구 충족 등을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이 가능한 일부 서비스는 계속해서 제공한다.

 

방역체제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지난달 초 운영을 재개했던 서울한방진흥센터는 다시 휴관하고, 공공체육시설 및 평생학습관 등에서 진행하는 각종 프로그램도 전면 휴강한다.

 

특히, 이용자 간 밀접접촉 가능성이 높은 지역 내 유흥주점 70곳에 지난달 9일부터 시행한 집합금지명령 대상에 최근 코로나19의 주요 감염경로로 떠오른 코인노래연습장도 지난달 22일부터 포함시켰다. 더불어 동대문 경찰서와 합동으로 집합금지명령 이행 여부를 매일 점검한다.

 

이외에도 학원이나 PC방 등에 운영 자제를 권고하고, 부득이하게 운영 시에는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하도록 명령했다.

 

구는 정기적인 현장점검을 통해 방역조치 준수 여부를 확인하고, 미준수 업소에 대해서는 시정명령 또는 집합금지와 같은 강력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