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독도

말글 2007. 3. 31. 18:57


    백성이 세상의 주인입니다 영조대왕실록 제79권 29년 5월 29일 조의 기록입니다. “임금이 친히 기우제를 지냈다. 환궁할 때 내의원제조 박문수가 탕제를 올리겠다고 하니, 임금이 ‘끝내 비가 내리지 않고 있는데 무슨 마음으로 약을 먹겠는가?’ 하였다. 여러 신하가 간절히 청하자, 비로소 허락하였다.” 흔히 사람들은 조선의 임금이 호화로운 삶을 산 것으로 압니다. 하지만, 일부 임금을 빼고는 대부분 검소한 삶을 살았다고 합니다. 임금의 수라는 보통 밥, 탕, 찌개, 김치 외에 반찬은 3가지를 넘지 않았다고 합니다. 또 가뭄, 홍수가 들거나 전염병이 돌아 백성들이 고통을 받으면 임금은 자신이 나라를 잘못 보살펴서 하늘로부터 벌을 받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수라상의 반찬을 줄이거나 물을 만 밥을 먹기도 했고, 심지어 음식을 전혀 먹지 않거나 약도 먹으려 하지 않는 등 백성의 고통에 함께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요즘 그럴듯한 지도자 혹은 지식인 중에 심지가 좋지 못하여 사회의 좀이 되고, 해를 끼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가 나빠 불이 밝지 못하면 초자체가 버려질 수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바른선거 우리님들~ 사랑합니다!


    음악은 재생단추(▶)를 활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