山情無限/한라산

시나브로 2020. 2. 1. 02:35





한라산, 대설주의보가 내린 설국 속으로..


어리목 - 사제비 동산 - 윗세오름 - 영실

20. 1. 14 (화) / 대설주의보






이전에는 제주도 갈 때 밤 배를 이용했는데

몇 년 전부터는 항공편을 이용하고 있다. 밤 배의 낭만이

좋긴 한데 부산서 제주 가는 배가 한동안 운항을 하다 말다 한 데다,

저가 항공편이 생기면서 어떨 땐 항공료가 만원도 안 되는 초저가

항공권이 나오니 경제적인 도움도 되고, 초저가 항공권 구하는 재미로

항공을 이용하는 것 같다. 배편으로 갈 때는 일정이 계획적인데,

항공편으로 갈 땐 구한 표에 맞춰 계획을 세우게 된다.

초저가 항공권을 구하고는 대단한 횡재나 한 듯 기분 내지만,

그 나름대로 또 치러야 할 대가도 있다. 어쨌건 이번에도 싼 표를

구했고, 그로 인해 억지로라도 제주도를 갈 기회를 만들었으니

좋은 일 아닌가! 거기에다 가는 날에 맞춰 한라산에 대설주의보가

내렸는데도 입산할 수 있다니 겹경사 아닌가!





'쫓기며 살지 말자'고 늘 다짐하지만,

또 제주 가는 첫 항공편을 구한 덕분에 새벽부터 비상이다. 

공항버스가 집 가까운 정류장을 거쳐 가지만 시발점에서부터

만차가 될 것 같아 택시로 태화로타리 정류장으로 갔다.

예상대로 긴 줄이 늘어서 있다. 첫차는 내 너댓 명 앞에서 

끝났지만, 4시 50분 차를 타도 시간은 충분할 것 같다.


구름을 뚫고 오른 비행기는 햇귀를 잠깐 보여주고는 다시

구름 속으로 들어가더니 주적주적 비가 내리는 제주에 내렸다. 

한라산은 대설주의보로 진달래대피소에서 통제한다고 하여 성판악

코스 대신 어리목 코스로 가려니 바빠졌다. 8시 30분에 어리목 가는

버스를 타려고 택시를 탔는데 연세 지긋한 노련한(?) 기사님은 

버스로도 10분이 안 걸리는 거리를 10분 넘게 걸려 도착하는 

바람에 바로 눈앞에서 240번 버스를 놓치고 말았다. 

다음 차는 1시간이나 기다려야 하는데..





앞차를 놓쳤을 때는 택시 기사님이 원망스러웠는데

전화위복이 된 셈이다. 덕분에 1시간이 생겨 느긋하게 

아침도 먹고 버스도 여유 있게 탔다. 제주 시내에는 제법 굵은

비가 내렸는데 시가지를 벗어나자 눈발이 날리기 시작한다.

길은 이미 눈길이다. 버스는 엉금엉금 기어가다시피 하는데 

길옆에는 승용차들이 멈춰 서 있고, 가끔 눈길에

미끄러져 비스듬히 누워있는 자동차도 보인다.






40분 거리를 1시간 넘게 걸려 어리목입구에 도착.


눈은 소강상태다, 어리목 탐방안내소 가는 길은

융단을 깔아 놓은듯 밟기도 아까울 정도로 

하얀 눈길이 펼쳐져 있다.






덩그러니 서 있는 한라산 표지석을 찍고 

본격적인 산행을 시작한다. 한 달 전에 최저가 항공권을

구했는데 이렇게 때가 맞다니.. 겨울 한라산은 도로가 막히거나

폭설로 입산이 통제되는 등 변덕스런 날씨만큼이나 입산이 힘든데

이렇게 좋은 날, 때 맞춰 한라산에 들 수 있다니..

이런 행운이 따르다니.. 감사할 뿐이다.







박 배낭도 아닌 것이 어깨를 짓누른다.

며칠 머물 짐을 몽땅 지고 오르니 박 짐에 버금간다.

인생은 새옹지마(塞翁之馬), 역사에 가정이 없지만,

놓쳤던 8시 30분 버스를 타고 왔다면 어쩔 뻔했을까?

택시 기사님.. 밥을 챙겨 먹고 한라산에 들라고

버스를 놓치게 한 것 아닐까 하는 생각까지 든다.

시험이 그렇듯 세사도 인생도 지나고 보면

답이 보이니 말이다.







나목은 하얀 분을 바른 것 같고,

산죽은 하얀 이불을 덮은 것 같다.

황량한 겨울 산의 이불이 산죽인 줄 알았는데

산죽도 겨울에는 눈 이불을 덮는구나!









사제비동산 오르는 길,

구상나무와 나목도 차별받지 않고 공평하게 눈꽃을

피웠다. 눈은 허물을 덮어주고 평등하게 만드는 것 같다.

사람들도 이렇게 두루 베풀 수는 없을까!





한라산 명물 큰부리까마귀 조형물도

얼어붙은 듯 가만가만 눈을 맞고 있다.

어찌 강아지만 눈이 좋아 날뛰겠는가?










설목 사이로 오르면서 만나는 키 큰 빨간 깃대가

좀 뻘쭘해 보이지만, 눈이 쌓이고 쌓여 길이 사라지면

난쟁이가 된 깃대를 보고 걸어야 할 때가 있다.

그럴 때, 때맞춰 올 수 있을까!









첫눈이 가장 먼저 내리는 곳은
너와 처음 만났던 도서관 숲길이다
아니다


네가 처음으로 무거운 내 가방을 들어주었던
버스 종점이다
아니다


버스 종점 부근에 서 있던
플라타너스 가지 위의 까치집이다
아니다


네가 사는 다세대주택 뒷산
민들레가 무더기로 피어나던 강아지 무덤 위다
아니다


지리산 노고단에 피었다 진 원추리의 이파리다
아니다


외로운 선인장의 가시 위다
아니다


봉천동 달동네에 사는 소년의 똥무더기 위다
아니다


초파일 날
네가 술을 먹고 토하던 조계사 뒷골목이다
아니다


전경들이 진압봉을 들고 서 있던 명동성당 입구다
아니다


나를 첫사랑이라고 말하던 너의 입술 위다
그렇다


누굴 사랑해본 것은 네가 처음이라고 말하던
나의 입술 위다
그렇다


정호승 시인의 '첫눈이 가장 먼저 내리는 곳'이라는

재미있는 시가 떠올랐다.








사방 눈 천지 하얀 설국을 걸으면서

눈이 하얀색이라는 것을 얼마나 고마워했는지..

 눈이 까만색이었다면, 빨간색이었다면..

아니 투명하기라도 했다면 어쩔 뻔했을까

눈이 하얀색이라는 것이 얼마나 다행인가


어느새 설국의 궁전 같은 윗세오름 대피소가 

눈 천지 속에 흐릿하게 나타났다.







윗세오름 대피소는 목하 도떼기 시장.

모든 산객이 좁은 대피소 안으로 모여들었다. 입김과 몸의 

열기로 대피소 안은 김(?)이 자욱하다. 컵라면 김과 향기까지

범벅이 되었다. 그 와중에도 얌체족들은 네 명이 앉을 수 있는

자리도 배낭까지 올려놓고 두 명이 넓게 쓴다. 자리 없는 

사람들이 힐끔힐끔 쳐다보아도 아랑곳하지 않는다

산에 들어서도 어찌 산 아래서 하던 짓들을 그대로 할까.

 그 자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없었겠지..






여기까지..

남벽분기점까지 가보려 했는데

돈내코 코스도 통제되었다.

어쩔 수 없다.





중국 사람들.. 정말 대책 없다.

등산화도 안 신었다. 옷도 등산복이 아니다.

 그래도 눈밭에서 인생 최고 장면을 찍으려는 듯..






얼른 내려가야겠다.

소강상태였던 눈이 다시 쏟아지기 시작한다.

오후에 눈이 많이 올 것이라 예보하더니 그럴 모양이다.

버스가 끊기지는 않아야 할 텐데..















전망 좋은 웃세누운오름전망대도

구름 장막 친 오늘은 아니다, 미안하다.

설목 사이로 시위현장 취재하듯, 스케치하듯

셔트를 누르며 바쁘게 빠져나간다.












차가 끊길 때 끊기더라도

이런 광경을 두고 그냥 갈 수는 없는 것 아닌가!

벼량에서 눈을 뒤집어쓴 기암괴석과 나무들의

모습이 엉뚱하다.  곰 같기도 하고 사자 같기도 하고

대게의 집게발 같기도 한 모습, 모습들..

빨리 하산하려던 마음마저 고쳐 먹게 했다.







갑자기 주변이 밝아지는가 싶더니

서귀포 방향 하늘이 열리면서 바다가 보인다. 

맞은편 능선도 모습을 드러낸다.








저 아래 한참 앞서가는 산객들 모습도 보이고

옆 능선 추녀마루 잡상 같은 모습도 드러난다.








병풍바위와 오백나한이 어우러진 거대한 조각작품이

있는 골짜기로 눈구름이 밀고 내려왔다 밀려 올라갔다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일기예보도 오후에 더 많은 눈이 온다고 한데다

소강상태였던 눈이 펑펑 쏟아지길래 윗세오름에서

탈출하듯 하산했는데, 조금 전 서귀포 바다를 언뜻언뜻

보여주더니 이제 구름을 활짝 열어젖히고

파란 하늘을 보여준다.









날머리까지 융단 같은 눈길이 이어졌다.

대설주의보로 여기저기 등로가 통제되었지만

큰 눈이 내리지 않아 다행이다. 물론, 마음 한 구석에서는

이율배반적이게도 눈이 펑펑 내려 무릎까지 쌓였으면,

그러면서도 버스는 끊기지 않고 다녔으면 하는

비현실적인 생각을 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오늘 눈길을 잘 걸은 것 같다.

다시 택시기사님 생각이 났다. 짐도 무거웠는데

아침도 안 먹고 산에 들었으면 어쩔 뻔 했을까?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파란 하늘도 보지 못했을 것 아닌가.

전화위복이다. 인생은 그렇게 일희일비할 일이 아니다.

끝나야 끝난 것이고, 최종 결산은 생을 마감할 때

하는 것 아니겠는가!






영실입구에서 중문 가는 버스 시간을 맞추려고

영실탐방지원센터에서 2.5lkm 나 되는 눈길을 바쁘게

걷는데 길섶의 눈사람이 잠시 발길을 붙잡는다.





버스정류장에 시간 맞춰 도착하였는데 버스는

나보다 한참 늦게 도착했다. 숙소를 성산에 잡은 터여서

중문으로 가는 게 빠른 줄 알았는데, 오히려 제주 시내로 가서

산 가는 것이 빠를 것 같다. 중문에 내려 서귀포터미널로

가서, 다시 성산가는 버스를 타야 하니 환승도 불편하고,

시간도 더 많이 걸리는 것 같다.


싼 항공편에 숙소도 취소가 안 되는 조건이

달린 저렴한 가격이었지만 다시 가고 싶을 정도로

좋았던 '플레이스 캠프 제주'에 도착하니 6시 반.

신새벽부터 설친 바빴던 하루가 끝났다.


휴~

름 전에 갔다 온 한라산 산행기를

오늘에야 끌쩍거리며 밀린 숙제같이 끝낸다.

언제부턴가 산행기를 정리하지 않으면 산행이

끝난 것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면서 습관은 병보다

무서워졌다. 그동안 바쁘기도 했고, 컴퓨터 자판 두드릴

시간이 없기도 했지만 무기력한 시간을 보냈던 것 같다.

우도 올래길 1-1 코스 걸은 것은 언제 정리하지?

그냥 갔다오지 않은 것으로 할까

그게 될지 모르겠지만..







시나브로님 안녕하세요?
설국 속의 아름다운 한라산의 풍경을 감상하였습니다.
오늘은 미세먼지가 있지만 포근합니다.
더욱 건강하시고,
남은 시간도 행복한 주말의 오후가 되시길 바랍니다.
날씨가 많이 추워졌죠.
건강 관리 잘 하시고 즐거운 산행 이어가시길..
감사합니다.
힘들여 담은 설경 즐감했습니다.
잘 보셨다니 감사합니다.
그러게요,
시나브로님 산행기를 읽으며 人生은 塞翁之馬란 말이 꼭 맞는듯 하네요.
산꾼들은 산행을 마친게 끝이 아니라 기록을 남기는 것까지가 끝이라고 하더군요.
이어 가는 산행길도 무탈하시길 祈願 합니다(!)(!)(!)
그런 것 같습니다. 인생은 새용지마(!) 마지막 결산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산행도 정리하지 않으면 늘 마음 한구석에 산행을 끝내지 못한 것 같은 느낌..
스케치하듯 대충이라도 끌쩍거려 놓아야 마음이 편하니 이것도 병인 것 같습니다.
날씨가 많이 추워졌습니다. 감염병도 유행하고..
이럴 때 일수록 더욱 건강관리 잘 하시고 (즐)거운 산행이어가시길..
감사합니다.
설국을 거닐고 오셨군요.
열정이 대단하십니다. 택시기사분 때문에 기분이 언짢았을텐데도
긍정적으로 보시려하는 모습이 설경만큼이나 좋습니다.
올해도 늘 건강하시고 멋진 모습 많이 보여주시길...
네~ 열정이라기에는 많이 식었죠.
택시기사분.. 처음엔 야속하기도 했지만 그렇게 생각한다고 상황이 변하는 것도 아니고
우선 마음이 편치 않으니 좋게 생각하기로 하니 오히려 잘 되었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역시 세상사 일희일비할 것 아닌 것 같습니다.
날씨가 많이 쌀쌀해졌습니다. 늘 건강하세요.
멋진 설국에 다녀오셨군요
축하드림니다
행운이었지요. 그 때 그렇게 눈이 내리다니..
감사합니다.
눈 내리는 날 한라산 다녀 오셨네요.
수고 덕분에 멋진 설경 즐감했습니다.
그래.. 행운권 뽑듯 항공권을 구입했는데
가는 날 때 맞춰 눈이 그렇게 내려주더라구..ㅎ
잘 지내지?
설경에 흠뻑 젖어 마치 내가 눈속에 파묻힌 느낌입니다.
감칠맛나는 산행기 늘 감사히 보고 있구요
늘 안전산행 건강산행 행복산행 응원합니다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이제 한라산의 눈도 다 녹았을 것 같습니다.
코로나 19로 인해 참 힘든 시기인 것 같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길.. 감사합니다.
첫눈이 가장 먼저 내리는곳은
시나브로님의 마음속인듯합니다
천지백의 한라산으로 안내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언제나 산처럼 건강하시길 기원드립니다^-^
이전엔 설악산 서설도 만나고 했는데 요즘은 굼떠서..
영남알프스 눈도 못 만났는데 한라산에서 눈을 만난 것은 행운이었습니다.
잘 지내시죠? 코로나19 잘 피하시고 늘 건강하시길.. 감사합니다.
글을 읽으며 버스 놓친 부분에 전화위복이란 의미를 생각합니다
다 이리 세상사 생각하기 나름이란 의미도 사람따라 다르겠다는 생각에서요
강원도 사람이라 어릴때 눈에 대한 추억이 참 많습니다
가만 생각하니 근래에 이리 눈속에 서 있는 산과 나무를 본적이 없는것 같습니다
사진에서 느낀건데 제주 눈은 참 깨긋한것 같습니다
도시는 눈 내린 후 잠시만 지나면 검은 눈이 내린것 같다는 생각을 했던 기억때문입니다.
전화위복? 이미 엎질러진 물 같이 다시 되돌릴 수 없으니 그 상황에서
이전 일을 생각하면 맘만 상할테고 잊고 좋은 쪽으로 만들어 가는게 좋겠죠.
눈.. 눈이 귀한 지역에 살다보니 눈구경하러 다니는데
또 눈이 많은 곳은 그렇게 눈이 낭만적이지만은 않겠죠.
눈이 잘 내리지 않는 남부 지방은 눈이 조금만 내려도 도시가 완전 마비됩니다.
새로운 한 주 잘 여시고.. 코로나19 조심하시구요
멋진 설경이네요.
봄이예요.
영춘화꽃도 피어나고...
바람꽃도 피고, 진달래도 울긋불긋한 봄입니다.
잘 지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