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graph/photograph

시나브로 2020. 3. 23. 20:48









버들개지 / 들꽃학습원에서





버들강아지 눈 떴다

봄 아가씨 오신다.

연지 찍고 곤지 찍고

봄 아가씨 오신다.


동요 ‘봄 아가씨’



새봄을 알리는 봄의 전령 

버들개지는 버들강아지도 맞는 복수표준어

지금은 버들강아지로 많이 불리지만 

중세에는 ‘버듨가야지’ ‘버듨개야지’라 불리다가

‘버들개지’로 변해 오늘에 이른다.







산수유

집 앞 공원에 제일 먼저 봄소식을 알리고 있었는데

올 봄은 심사가 많이 뒤틀렸다. 코로나 때문만도 아닌데..

잎보다 먼저 핀 노란꽃이 잎이 돋자 떠나려 한다.

떠나기 전에 한 컷 담아 줘야지..





울산들꽃학습원에는 

근래 보기 쉽지 않는 할미꽃을 많이 키우고 있다.

열아홉 아가씨 같은 할미를 담아 보았다.





희망이라는 꽃말을 가진 영춘화를 

울산들꽃학습원에서 만났다. 노란색이 정말 이쁘다.

어느 누가 이렇게 이쁘게 채색할 수 있을까?






목련, 얼마 전 꽃망울을 터뜨리기에 

예쁘게 담아봐야지 했는데 우물쭈물 하는 사이 꽃이

시들고, 성질 급한 녀석들은 낙하하기 시작했다.






어제와 오늘이 다르다.

궁거랑 벚꽃이 벌써 1/3은 핀 것 같다.

코로나19 때문에 인간들은 축제도 취소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한다는데, 꽃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펑펑 꽃망울을 터뜨린다.

오만한 인간도 알고 보면 제일 허약한 존재인 것 같다.

꽃 피는 것은 속절 없다.







(우왕굳)(~) (완전) 꽃밭(~)
꽃이 만발해도 아직 구경 다니기 부담스러운데 (즐)감(~) (굽신)
무소식이 희소식이지(?)
세상 참.. 꽃들은 만발하는데 인간들은 조마조마, 조심조심..(ㅎ)
봄을 알리는 영준화의 꽃말이 희망이라고 하니 왠지 이상합니다
꽃이름이 영춘화라는 것도 실은 마음에 들지 아니했거든요
영춘화라는 이름이 엄청 촌스럽게 들려 다시 처다 보곤 했답니다
제가 참 고약하지요

누구 말대로 꽃은 그냥 다 이쁜거지
그중에 이쁜꽃 안이쁜꽃 한다더니
제가 딱 그 모양입니다^^

지난번에 화원에
보라색 할미꽃 한 화분 가져왔습니다
그런데 너무 빨리 꽃잎이 떨어져 아쉬웠습니다.
맞아요. 영춘화란 이름 참 촌(?)스럽긴 합니다.
누가 그렇게 지었는지는 몰라도 꽃은 잘못이 없지만 이름 땜에..참..
잡초도 이름을 지어주고 자세히 보면 정말 이쁜 것 같아요.
할미꽃을 키우시군요. 할미꽃도 이름 때문에 참 서운할 것 같아요.
꽃봉우리가 피기도 전에 할미꽃이니깐요~..ㅎㅎ
건강관리 잘 하시고.. 행복한 시간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