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즐거운 여행 이야기와 좋아하는 것들

꾸미지 않은 자연이 살아 숨쉬는 양평 서후리 숲~

댓글 18

내나라 둘러보기/경기도

2019. 9. 22.

 

 

 

월의 신록이 싱그러운 서후리 숲이다.

 

 

새롭게 솟아오르는 연록의 새 잎들이 아름답기만 하다.

 

 

 

 

 

 

 

 

 

친구끼리 나들이를 나온 듯한 두 처자들과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울창한 숲 사이로 난 산책로를 거닐어 본다.

 

 

 

 

 

 

 

 

 

작은 폭포도 있네~~

 

 

 

 

 

 

 

 

 

숲길을 산책하는 기분이 상쾌하다.

 

 

 

 

 

 

 

 

 

뭐가 발길을 잡나요~?

 

 

작은 새 잎과 꽃 봉오리가 싱그럽다.

 

 

 

 

 

 

 

 

 

앙증맞게 생긴 빨간 꽃도 보이고~

 

 

하얀 꽃들을 주렁주렁 매달은 커다란 나무가 보인다.

 

 

 

 

 

 

 

 

 

무슨 나무의 꽃인지는 모르겠는데 작고 하얀 꽃이 예쁘기만 하다.

 

 

향기가 나나요~~?

 

 

 

 

 

 

 

 

 

이 키 큰 나무와 기념사진도 찍고~

 

 

이 커다란 꽃나무가 맘에 드는지 젊은 처자들도 발걸음을 옮기질 못한다.

 

 

 

 

 

 

 

 

 

이름모를 노란 꽃도 이쁘네~

 

 

벚나무에서 떨어지는 분홍빛 꽃들이 마나님을 유혹하나 보다~~ㅎ

 

 

 

 

 

 

 

 

 

잠시 벤치에 앉아 한껏 기분도 내 보고~~ㅎ

 

 

 

 

 

 

 

 

 

조용한 산길이 산책하기엔 그만이다.

 

 

 

 

 

 

 

 

 

갈림길에 들어섰다.

 

 

이 숲에 자작나무가 있어서 그걸 보여주겠다고 했는데 1시간은 족히 걸리는 코스다.

 

늦게 도착한 관계로 결국 30분 걸린다는 B 코스로 만족하기로 했다.

 

 

우린 B 코스도  1시간은 걸릴 거야~

 

쉬자파크에서 커피숍에 들리지 않고 그냥 올 걸~

 

 

울 마나님 말씀이다~~ㅎ

 

 

 

 

 

 

 

 

 

단풍나무숲 길이다.

 

 

주변이 온통 단풍나무로 싸여있는 이 길은 가을엔 정말 볼 만할 것 같다.

 

가을에 한번 와 볼까~~?

 

 

 

 

 

 

 

 

 

 

 

 

 

 

 

 

 

 

 

길가의 작고 앙증맞은 꽃도

 

 

무너져 내린 돌틈 사이로 뿌리가 앙상하게 드러난 모습도 그저 정겹기만 하다.

 

 

 

 

 

 

 

 

 

 

 

 

 

 

새로 돋아나는 잎들이 정말 이쁘다.

 

 

 

 

 

 

 

 

 

 

 

 

 

 

길가의 작은 꽃들도 아름답기만 하고~

 

 

 

 

 

 

 

 

 

 

 

 

 

 

이건 또 누구셔~?

 

이들 또한 방탄소년단이란다.

 

 

사진에 나온 테이블에서 비슷한 포즈로~~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