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즐거운 여행 이야기와 좋아하는 것들

양평 서후리 숲에서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댓글 15

내나라 둘러보기/경기도

2019. 9. 24.

 

 

 

후리 숲 소나무 숲길이다.

 

 

 

 

 

 

 

 

 

솔잎도 많이 떨어져 있네~

 

 

수북히 쌓여 있는 솔잎을 보니 문득 어릴 적 생각이 난다.

 

별다른 땔감이 없었던 당시에는 솔잎이 좋은 땔감이었는데

이제는 그 누구도 거들떠 보지 않는다.

 

 

솔방울도 많이 달렸네~

 

얘도 고달픈가~?

 

생육 조건이 좋지 않을 경우에 종족 번식을 위해서 더 많은 솔방울을 맺는다고 하던데~~ㅎ

 

 

 

 

 

 

 

 

 

바위를 타고 오르는 담쟁이도 보인다.

 

 

 

 

 

 

 

 


꽃잎이 바닥을 온통 분홍빛으로 물들여 놨다.

 

 

솔잎 사이에도 노란꽃이 앙증맞게 피어 있네~

 

 

 

 

 

 

 

 

 

이 꽃이 산수유 꽃인가~?

 

 

 

 

 

 

 

 

 

반쯤 진 매화꽃도 이쁘고

 

 

분홍빛 꽃도 예쁘기만 하다.

 

 

 

 

 

 

 

 

 

 

 

 

 

 

 

 

 

 

 

산책길이 싱그럽고 상쾌한 느낌을 안겨준다.

 

 

 

 

 

 

 

 

 

숲길에서 심심찮게 그 모습을 드러내는 화사한 꽃들이

 

 

산책의 즐거움을 더해 준다.

 

 

 

 

 

 

 

 

 

 

 

 

 

 

 

 

 

 

 

 

 

 

 

 

 

 

 

 

 

벚꽃나무와 실개천이 보이는 걸 보니 거의 입구에 다다른 모양이다.

 

 

 

 

 

 

 

 

 

 

 

 

 

 

벚꽃이 왕성하게 피어있는 벚꽃나무도 다시 담아보고~

 

 

 

 

 

 

 

 

 

적막감 마저 도는 카페~

 

 

다가가보니 쥔장도 퇴근 준비를 하고 있다.

 

이렇게 서후리 숲의 하루도 저물어 가는 모양이다.

 

 

 

 

 

 

 

 

 

 

 

 

 

 

서후리 숲을 나서면서 담아본 모습들이다.

 

 

 

 

 

 

 

 

 

 

 

 

 

 

 

 

 

 

 

 

 

 

 

 

입구의 숲길을 지나서

 

 

매표소에 도달한 모습이다.

 

 

 

 

 

 

 

 

 

매표소를 관리하시는 분과 잠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눈 후 서후리 숲 나선다.

 

 

늦게 도착해서 숲의 반 정도도 못 돌아본 우리에게

 

이곳 숲은 사계절 어느 때 와도 좋은 곳이니 다시 와보길 권하신다.

 

 

그러지요~ 기회 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