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즐거운 여행 이야기와 좋아하는 것들

여수의 또 다른 명소 향일암을 찾아서~

댓글 16

내나라 둘러보기/전라도

2020. 7. 29.

 

 

일암으로 가기 위해 나선 길에서 본 여수 앞 바다 모습이다.

 

 

 

 

 

 

 

돌산 대교 지나서 가면 쉽게 갈 수 있는 길인데

 

돌산 대교 보수 공사로 통행을 금지시켜 놓아서 시가지의 다른 길을 택해서 가야만 했다.

 

 

 

 

 

 

 

돌아가게 된 덕분인지 이순신 장군도 다시 뵙게 됐다.

 

 

드디어 시가지를 벗어나 한적한 교외길을 달린다.

 

 

 

 

 

 

 

평탄한 길을 가는 가 싶었는데

 

해안가 도로에 들어서니 길이 구불구불하고 무척 가파르다.

 

 

사진상으로는 보이질 않지만 왼쪽은 곧장 바다로 이어지는 낭떠러지 길이다.

 

 

 

 

 

 

 

해안가 도로 옆에 작은 공터가 마련되어 있고 그곳에는 몇 대의 차량이 주차되어 있었다.

 

우리도 잠시 쉬어 갈까~?

 

 

차를 주차한 곳에서 바라본 바다 풍경이다.

 

 

 

 

 

 

 

바다 위에 떠있는 작은 섬이 멋지다.

 

 

 

 

 

 

 

좌측으로 작은 포구와 배들이 보여서 비탈길을 내려가 봤다.

 

 

 

 

 

 

 

방파제 안의 뗏목 위에는 각종 어구들이 널려 있는데

 

이 뗏목이 작업장으로 활용되는 모양이다.

 

 

 

 

 

 

 

어구를 싣고 분주히 움직이는 배도 보인다.

 

 

다시 도로 위로 올라서서 본 바다 모습이다.

 

 

 

 

 

 

 

작은 등대도 세워져 있다.

 

 

어린 아이들과 나들이를 나선 단란한 가족 모습이 보기 좋다.

 

 

 

 

 

 

 

향일암이 가까워지니 제일 먼저 줄지어 내걸린 현수막이 눈길을 끄는데

 

현수막에는 향일암 일출제 적혀 있다.

 

 

 

 

 

 

 

향일암 아래의 거리 모습이다.

 

 

별도의 주차 건물도 마련되어 있었다.

 

 

 

 

 

 

 

이곳이 일출을 보는 장소인가 보다.

 

 

 

 

 

 

 

전망대에서 내려다 보이는 거리 모습이다.

 

 

일출제을 알리는 청사초롱이 줄지어 걸려 있다.

 

 

 

 

 

 

 

향일암으로 오르는 길인데~

 

 

도로 양 옆으로 각종 특산물을 파는 상점들이 줄줄이 늘어서 있다.

 

 

 

 

 

 

 

쇼핑은 차치하더라도 그냥 지나칠 수는 없지~

 

 

 

 

 

 

 

홍합 말린 것~

 

 

줄줄이 꿰어 있는 굴비~

 

 

 

 

 

 

 

다리를 축 늘어뜨린 문어도 있다.

 

 

 

 

 

 

 

아주 작은 커피 숍~

 

겨우 한 사람이 마주볼 수 있는 공간이다.

 

 

돌산 갓김치~

 

그렇지 여수하면 갓김치가 유명하지~~ㅎ

 

 

 

 

 

 

 

호객행위도 만만치 않고 모두들 친절히 관광객을 맞고 있다.

 

 

시식도 권하고 그냥 자리를 뜰 양이면 어김없이 명함을 건네 주신다.

 

생각나면 주문하라며~

 

 

 

 

 

 

 

막걸리도 건네 주신다.

 

 

 

 

 

 

 

각종 김들도 나열돼 있다.

 

 

향일암으로 오르는 길이 심심치는 않지만 가는 길이 더디기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