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즐거운 여행 이야기와 좋아하는 것들

중세풍의 건물이 가득한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거리 모습~

댓글 19

United Kingdom 여행/스코틀랜드

2020. 11. 14.

 

St George's Tron, Church of Scotland 모습이다.

 

 

이 교회는 조지 스퀘어 옆을 지나는 조지 스트리트와 뷰캐넌 스트리트가 만나는 지점의 도로 가운데에 위치한

 

작은 장로 교회인데 거리를 오가며 자주 보게 되어 담아 보았다.

 

 

 

 

 

 

 

거리에서 마주치게 되는 건물들 자체가 즐거운 볼거리다.

 

 

 

 

 

 

 

조지 스퀘어 주변에는 글래스고의 주요 관공서들이 몰려 있고, 뷰캐넌 스트리트를 비롯한 아가일 스트리트, 소키홀

 

스트리트 등 주요 쇼핑 거리가 몰려 있는 명실상부한 글래스고의 중심가라 할 수 있다.

 

 

 

 

 

 

 

특별히 쇼핑할 것도 없다고 해서 천천히 거리 산책을 즐겨보기로 했다.

 

 

 

 

 

 

 

 

 

 

 

 

 

 

 

 

 

 

 

 

 

 

 

 

 

 

 

문득 아버딘에 처음 발을 디뎠을 때 건축물을 볼려면 글래스고를 가보라고 했던 지인들의 말이 떠올랐다.

 

 

분명 아버딘의 올드 타운에도 오래된 건물들이 산재해 있지만 글래스고의 모습들은 또 다른 느낌을 안겨준다.

 

 

 

 

 

 

 

 

 

 

 

 

 

 

 

 

 

 

 

 

 

 

 

분명히 본 듯한 건물들도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온다.

 

 

 

 

 

 

 

 

 

 

 

 

 

 

 

안녕~~

 

 

다시 교회 종탑이 보이는 걸 보니 주변을 한바퀴 돌았나 보다~ㅎ

 

 

 

 

 

 

 

휴식 겸 일찌감치 저녁을 먹기로 했다.

 

 

점심과는 조금 다른 메뉴들을 선택한다~ㅎ

 

 

 

 

 

 

 

 

 

 

 

 

 

 

 

저녁 식사를 마치고 나오니 거리의 건물들에 불이 밝혀지기 시작한다.

 

 

 

 

 

 

 

낮과는 느낌이 다른 거리 모습들이다.

 

 

 

 

 

 

 

 

 

 

 

 

 

 

 

 

 

 

 

호텔 가까이에서 기념 사진도 남기고~

 

 

 

 

 

 

 

 

 

 

 

 

 

 

 

 

 

 

 

 

 

 

 

 

 

 

 

 

 

 

 

어느덧 글래스고에서의 여행을 마무리할 시간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