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즐거운 여행 이야기와 좋아하는 것들

07 2020년 06월

07

내나라 둘러보기/경기도 동네 공원에서 느껴보는 가을 정취~

도로와 아파트 경계를 짓는 나무들에도 고운 단풍이 내려 앉았다. 서로 앞다투어 물들어가는 단풍이 아름답기만 하다. 동네 아파트 앞 공원의 수로인데 데크길을 제외한 개천 가득 풀들이 채워져 있고 풀도 황금빛으로 물들어 가고 있다. 더 많은 식구를 만들어 내려는 모습도 보이고~ 우리 집도 보인다. 막힘이 없이 툭 트인 전망이 좋아서 이곳에 살기 시작했는데 산책할 수 있는 공원도 바로 옆에 있어서 더욱 맘에 들었다. 근래에 들어서 자주 나와 보질 못했는데 가을 정취를 흠씬 느낄 수 있어서 더욱 좋았다. 동네 아이들이 운동을 하고 있는 모습도 보인다. 갈대도 아름답게 피었네~ 간간히 시에서 주최하는 행사도 열리는 공원 중심 모습이다. 카메라를 들고 주변을 돌아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조금씩 공원의 모습..

04 2020년 06월

04

내나라 둘러보기/경기도 경기도립 물향기 수목원~

양손에 하트를 담고 기념 촬영을 하는 연인 모습이 참으로 아름답다. 산책로 가로수의 칼라풀한 모습이 장관이다. 까치도 마실을 나왔네~ 아니~ 제 집인가~? 길 위의 낙엽이 가을 정취를 흠씬 느끼게 해 준다. 산책길의 연인들 모습도 아름답기만 하고~ 크고 작은 연못의 수초들도 아름답다. 떨어진 낙엽조차 이리도 아름다울 수가~ 수목원 내 연못 모습이다. 잔잔한 연못 위에 비치는 반영도 멋지다. 서서히 수목원을 나서는 길이다. 뚝길 옆으로 갖가지 꽃이 심어져 있다. 무성한 갈대 숲을 따라 이어진 산책로 모습이다. 귀여운 모습을 담고 있는 모녀의 사랑스런 모습이다. 수목원 출입구에 거의 다다른 모습이다. 에그머니나~ 이를 어째~ 예쁜 꽃을 모두 쏟아 버렸네~~ㅎ 수목원 밖 모습이다. 관리사 주변을 꽃들로 아기자..

21 2020년 05월

21

내나라 둘러보기/경기도 물향기 수목원에서의 아름다운 단풍 구경~

알록달록한 단풍과 길 위에 수북히 쌓인 낙엽으로 치장한 수목원 내 산책로 모습이다. 노랗게 물든 단풍이 화려함을 넘어 현란하기까지 하다. 작은 습지 위에도 붉은 단풍이 내려 앉았다. 어느 한 곳 아름답지 않은 곳이 없네~ 싱그러운 초록부터 새빨간색까지 그야말로 총천연색이다. 모든 색을 총 망라한 듯한 모습이 신비스러운 느낌까지 들게 한다. 바짝 말라버린 이 꽃은 수국인 모양인데 풍성했던 꽃 만큼이나 아름답게 다가온다. 벤취 위의 연인도 아기자기한 애기 단풍도 사랑스럽기만 하다. 이게 뭔가~? 산수유다. 주렁주렁 매달린 빨간 열매가 탐스럽다. 노란 낙엽들~ 쭉쭉 올라간 가로수도 옷을 바꿔 입기 시작한 모양이다. 커다란 나무도 빨갛게 물들어 가고 있다. 키 큰 나무 아래의 빨간 열매들이 산수유처럼 생겼는데 ..

19 2020년 05월

19

내나라 둘러보기/경기도 가을 날의 물향기 수목원~

물향기 수목원 입구 쪽에 있는 터널을 지난다. 덩쿨 식물로 장식된 터널이 나름 운치있네~ 수목원의 안내판을 살펴본다. 산책 삼아 나들이 나온 길이라 딱히 목적지가 있을리 만무하지만 습관적으로 안내판을 들여다 보고 수목원 안으로 들어선다. 가을 정취를 물씬 안겨주는 모습들이다. 여름날 이곳을 찾은 적이 있는데 그때와는 사뭇 그 느낌이 다르다. 하늘 높이 뻗어 올라간 메타스퀘이어가 한쪽 팔부터 옷을 바꿔입기 시작한다. 숲으로 이어지는 테크길이 운치있다. 추억을 담고 있는 연인과 나들이 나온 가족 모습이 자연과 어울어진 한 폭의 그림 같다. 나무에 매달려 곱게 물들어 가는 단풍도 산책길 위의 낙엽도 이 계절이 가을임을 다투어 알려주는 듯 하다. 오래된 건물 벽을 타고 오르는 담쟁이 모습이 멋지다. 떡갈나무의 ..

17 2020년 05월

17

내나라 둘러보기/경기도 올해도 어김없이 가을이 찾아왔네~

모처럼의 휴일~ 가볍게 동네 산책이라도 하잔다. 그럽시다~~^^* 우리 아파트 단지 내 모습이다. 단지 내 나무들에 곱게 내려앉은 단풍이 또 한 해가 저물어 감을 상기시켜준다. 카메라로 우리 아파트 모습을 담아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살랑거리는 가을 바람에 낙엽이 많이 떨어져 있다. 별로 앉아 볼 기회가 없는 벤취는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한 모습이다. 바닥에 쌓여있는 낙엽도 붉게 물들어 가는 단풍도 아름답기만 하다. 한가하게 단지를 걸어보는 것도 참으로 오랫만이다. 그토록 바쁘게 살았던가~ 담쟁이도 빠알갛게 물들었네~ 얼마 전에 다녀왔던 바다향기 수목원의 단풍 보다도 더 좋지~? 핏빛 보다 진한 단풍과 노란 잎들이 계절의 정점을 알려주는 듯 하다. 단지의 전면 쪽 모습이다. 노란 은행나무들이 줄지어 있..

03 2020년 05월

03

01 2020년 05월

01

29 2020년 04월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