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리스의 먹거리와 볼거리 여행

맛있는 음식과 볼거리를 찾아 떠나는 타임리스의 행복 여행~

숙소에서 만들어 본 타임리스의 요리마당(피리튀김, 토종닭백숙, 유부초밥, 잡채)

댓글 110

나의 요리

2016. 8. 17.




[ 토종닭의 늠늠한 모습^^, 타임리스 요리, 피리튀김, 유부초밥, 잡채가 공기밥을 만날때 ]


 지난 3일 연휴기간 동안 이열치열이라고

울진 숙소에서 만들어본

음식과의 한판 승부 ~~


 <1> 피리튀김

▲ 그림자는 누굴까요?  타임리스 그림자^^

- 요리재료를 찾으러 가까운 하천으로 갔었죠~

( 이날도 오전부터 기온이 30˚C를 웃돌고,,, )



▲ 보호색을 띤 오늘의 요리재료가 물속을 다니고..

- 잘 안보이죠 ^^ 자세히 보면 보일 듯~  말 듯

( 수초밑에 피리 큰놈 두마리가 지나가고 있는것 보이나유 ㅎㅎ )



▲ 여러마리가 지나가고 있는데

피리의 유영속도와 조심성이 많아

포착된 것은 2마리 정도 ^^


고향펜션캠핑 고선계곡 어항(어포기)로 민물고기 잡기 

▲ 민물피리 고기를 잡는 어구

- 비닐 어망

( 타임리스는 오늘 2개의 어망으로

1시간만에 튀김용 피리를 제법 잡았죠^^ )



▲ 오늘의 튀김용 피리와 돌고기 몇마리

- 아주 잘생겼죠 ^^



▲  요리공정은 간단합니다^^

- 먼저 튀김가루를 적당량 물과 비율을 잘 맞추어

희석해서 반죽을 하고..

( 바싹한 맛을 더하기 위해 냉수(얼음물)로

튀김가루 반죽을 하면 더욱 바싹한 튀김이 된다는.. )

 

- 손질한 피리를 반죽그릇속에 몇마리씩 미리

담구어 놓은 뒤..

- 식용유를 적당량 튀김용팬에 부어서

식용유온도가 170도 가량 상승할 때

튀김옷을 입힌 피리 투하 ~~

( 1차 튀긴 후 다시 한번 살짝 튀겨내면

더욱 바싹한 맛을 낼수 있다는... )



▲ 바싹해 보이나요^^




▲ 사실 피리는 6 ~7cm 정도의 작은 사이즈가

더욱 바싹거리고 식감이 좋습니다
( 피리 큰사이즈는 뼈가 조금 씹히는 경향이 있어

아깝지만 피리대가리를 잘라 내어도 무방 )

- 튀김소스 : 진간장에 적당양의 식초와

부드러운 고추가루 그리고 미량의 설탕도 조금


==============================================================================


<2> 토종닭 백숙


▲  기본 백숙용 약재와 양파 마늘 등 등

그리고 우람한 토종닭 한마리를 솥에 넣고..

- 다음은 시간이 해결할 듯 ~~

( 더워서 찜통 곁에서 몇 미터 떨어져 TV를 시청하면서 ^^ )



▲ 어느 정도 익은 듯 ~~ 합니다.



▲ 토종닭 옆구리를 몇군데

찔러 보았는데 아직 더 끓여야 될 듯 ~~



▲ 이제는 건져 올렸지요^^

- 역시 토종닭이라 접시가 작은것 같네요~




▲ 백숙에 어울리는 겉절이식 김치와 총각김치

그리고 오징어젖갈무우와 단무지..

- 취향에 따라 닭살점에 척 걸쳐서 드시면 될 듯~~



▲  타임리스도 롱다리를 하나 잡아봅니다 ~~^^

- 롱다리라 앞접시가 너무 작아 보이네유..

( 맛은 눈으로 보시면 될 것 같네요^^ )


 백숙 후 남은 국물은 다음날 닭죽을 위해

식혀서 냉장 보관 중 ~~



============================================================================


 <3> 유부초밥


▲ 유부 12개를 만들 잡곡밥을

적당히 그릇에 담은 후...


▲ 시중에 판매하는 유부초밥 재료속에 있는

유부 고명재료와 단식초를 잡곡밥과

잘 섞은후... 밥을 식힌 후~



▲ 주재료 : 유부 12개의 모습...



▲  요즘 시중 유부도 적당히

간이 되어져 만들어 나오므로

맛난 유부초밥이 될 것 같습니다^^



▲ 1차로 만들어낸 유부초밥 8개

- 일식집 유부초밥에 뒤지지 않는 포즈^^



▲ 2차로 만든 유부초밥 4개와 남은 잡곡밥의 변신



▲ 오늘의 유부초밥 2인분 ^^

- 맛있어 보이나유




▲ 유부초밥과 함께 먹을 단무지는

시중에서 판매되는 치자단무지를 사용해서..



▲ 유부초밥엔 역시 치자단무지

( 타임리스의 사견입니다^^ )




▲ 보통 흰쌀밥으로 많이 만들지만

오늘은 잡곡밥으로 만든 유부초밥...







▲ 남은 잡곡밥은 미니 주먹밥으로 변신 ^^




 오늘의 유부초밥 여행도

나름대로 즐거운 여행이 된 것 같습니다.

( 만드는 재미와 먹는 즐거움 ^^ )



===============================================================


 <4> 즉석 잡채만들기..



▲ 완성된 잡채




▲ 잡채와 공기밥 한그릇

- 국은 없지만 잡채밥으로 충분한

한끼 식사를 ~~~








  냉장고에 있는 재료를 이용한

타임리스의 " 중화요리식 잡채 레시피 "


                                           1. 주재료 당면을 1시간 정도 물에 불린다.

                                                    2. 고명으로 들어갈 계란지단은 간을 적당히 하여

                                               팬에 구워서 사진처럼 굵게 채 썰어 둔다

                                               ( 굵게 채를 썰어두는 이유는 최종 당면과 같이

                                                 팬에서 볶을때 계란지단의 형태를 어느 정도

                                                 유지하기 위함. )

                                           3. 냉동실에 썰어서 보관해 둔 청량고추와 홍고추를 

                                               적당량 해동시켜 둔다.

                                           4. 식감 자극을 위해 푸른빛깔의 나물류(부추, 시금치 등)가

                                               잡채에 첨가되면 좋지만 오늘은 대파뿐이라

                                               대파를 크게 썰어서 준비한다.

                                           5. 냉동실에 돼지고기 또는 소고기가 있다면 좋겠지만 당일

                                               타임리스의 냉장고엔 너비아니 스타일의 떡갈비가 남아있어

                                               적당한 크기로 썰어서 준비를 한다.

                                           6. 팬에 적당량의 식용유를 두르고 먼저 채 썰어둔 떡갈비와 간마늘,

                                              청량고추,홍고추를 같이 넣고 볶는다.

                                           7. 6항이 어느 정도 익어갈때 물에 불린 당면을 넣고 적당량의

                                               육수나 생수를 첨가하고 재료 전체를 다시 볶는다.

                                           8. 당면의 간을 맞추기 위해 팬에 진간장과 후추를 적당량 첨가하여 

                                               재료 전체를 볶아낸다.

                                           9. 볶는 과정에서 당면의 수분이 너무 없어지면 당면사리끼리

                                              붙어버리는 경우가 발생하므로 적당량의 육수를 추가하면서

                                              당면과 속재료를 같이 볶아낸다.

                                           10. 최종적으로 대파와 계란지단 그리고 참기름 반큰술을 첨가 한 후

                                                전체 재료를 마지막으로 볶아내면 된다.


                                                Tip.

                                                    - 한식요리는 뭐니 뭐니해도 간이라 생각합니다.

                                                      최초 볶을때 간마늘과 후추를 넣고 당면의 간을 맞추기 위한

                                                      진간장과 육수의 비율이 중요하며 고명으로 들어가는 계란지단

                                                      등 속재료도 전체 요리에 영향을 주지않는 범위에서 간을 해서

                                                      준비를 하면 맛난 잡채요리를 만날수 있다고 봅니다.

                                                      마지막 향신료 역할을 하는 국산 참기름이 준비되어 있다면

                                                      더욱 좋겠죠^^

 

                                          


▲ 야채 고명류는 숨이 죽지 않을 정도로

볶아 내어야 식감이 더욱 좋아지겠죠^^


 오늘의 마지막 요리는

중화요리식 잡채여행이였습니다^^

=================================================================


 언제나 웃음과 즐거움이 폭발하는

행복한 하루되시길 기원합니다



타임리스 드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