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린 이 설 교

공 상희 2010. 4. 28. 14:42

보시는 하나님 (욥 11:11)

 

"하나님은 허망한 사람을 아시나니 악한 일은 상관치 않으시는 듯하나 다 보시느니라"

 

이 시간에 "다 보시는 하나님"이라는 제목입니다.

 

(A4크기로 눈을 크게 만들어 구멍을 뚫은 후 얼굴 앞에서 뒤에서 눈동자를 움직이면서) 이게 뭘까요?

눈입니다. 오늘은 눈에 대해서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사진은 사람의 눈입니다.

어린이 여러분처럼 참 아름다운 눈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보는 눈을 주셨으니 얼마나 감사합니까?

 

  

 

만약 눈이 없다면 얼마나 캄캄하고 답답할까요?

눈이 있어서 얼마나 감사하고 행복한지 모릅니다.

 

(다시 눈을 들고 눈동자를 움직이면서) 

그런데 세상에서 가장 큰 눈이 있어요.

 

누구의 눈일까요? 

우리 하나님의 눈입니다.

오늘 말씀 보니까 "다 보시느니라" 그랬어요.

하나님은 이 세상 우주 끝 어느 곳이든지 다 보시는 눈을 가지고 계셔요.

아간이 몰래 도적질한 것도 하나님의 눈을 피할 수 없었듯이

아무도 보지 않는 깜깜한 밤에도 하나님의 눈을 피할 수 없어요.

우리는 그것을 생각하면서 바른 믿음 가지고 살아야 합니다.

 

중세기에 어느 수도원에서 있던 일이예요.

수도원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은 수도원장이 한 학생만 사랑한다고 질투했어요.

 

  

 

그러던 어느 날 원장님은 학생들에게 새를 한 마리씩 주면서 말했어요.

"아무도 없는 곳에서 새를 죽여 가지고 오라."

그랬더니 학생들이 어떻게 했을까요?

 

  

 

모든 학생들이 새들을 죽여 가지고 돌아왔어요.

그런데 웬일입니까? 원장님에게 사랑 받는 학생은 새를 산 채로 그냥 가져왔어요.

"아니 넌 왜 새를 죽여 오지 않았니?"

그러자 그 학생 뭐라고 대답했을까요?

 

  

 

"원장님 저는 아무도 안 보는 곳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아무데를 가도 하나님께서 저를 보고 계셔서 새를 죽일 수 가 없었습니다."

이 말을 들은 원장님께서는 학생들에게 "내가 이 학생을 특별히 사랑하는 이유를 알겠는가?"

이 학생은 항상 하나님 살아계신 것을 믿고 하나님 보시기에 합당하게 살았기 때문입니다.

얼마나 훌륭합니까? 

 

다 보시는 하나님 앞에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1. 다른 신 섬겨선 안 되요.

 

 

삿2:11 보면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의 목전에 악을 행하여 바알들을 섬"겼다 했어요.

하나님께서 다 보고 계시는 것도 망각하고 이방신을 섬겼던 것이예요.

다른 신이나 우상 앞에 절하거나 손을 합장하고 빌어서는 안 되요.

하나님이 보실 때 악한 것이니까요.

교회 열심히 나와서 예배하고 말씀 공부하며 예수 믿어 하나님의 사람이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2. 정직하게 살아야 해요.

 

  

 

잠11:1에 "속이는 저울은 여호와께서 미워하셔도 공평한 추는 그가 기뻐하시느니라" 했어요.

거짓으로 남을 속여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께서 위에서 다 보고 계시니까요.

그 뿐 아니라 사람들도 나중에는 속은 줄 알고 상대해 주지 않아요.

그럼 누가 손해지요? 정직하지 않는 것처럼 어리석은 것은 없어요.

정직하게 살면 하나님께서 복 주시고 사람들에게도 인정 받아 성공합니다.

 

3. 감사해야 해요.

 

 

벧전5:7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겨 버리라 이는 저가 너희를 권고하심이니라"

권고란 돌아보시고 돌보신다는 뜻이예요.

하나님께서 우리를 항상 보고 계시면서 지켜 주시는 것입니다.

다 보고 계시는데 무엇이 두렵습니까?

무엇이 억울합니까? 다 아시고 계시는데요.

 

사랑하는 여러분! 

하나님께서 우리를 다 보고 계시니까 항상 바로 살아야겠어요. 

우상 섬기지 말고 하나님만 섬기고, 악한 일 하지 말고 선한 일 하고, 항상 돌보심을 믿고 감사하시기 바랍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가장 사랑하시는 하나님의 자녀들이 되시기 바라겠어요.

 

 

저작자 표시컨텐츠변경비영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