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시◆

두루미 2020. 5. 13. 05:11

철쭉꽃


 
철쭉 : 전국 산지에서 자라는 낙엽떨기나무로 키는 2~5M 정도로 자란다.
잎은 가지 끝에 2~5장씩 어긋나게 모여나며 꽃은 4~5월에 잎과 함께 피며
꽃색은 연한 분홍색이다. 진갈래에 이어 연달아 피어 연달래라고도 한다.


철쭉꽃

연두가 흐르는 봄 숲에
연분홍 곱게 수를 놓은
철쭉꽃

어디선가 날아온
호박벌 한 마리
꽃 위에 앉으려 무진 애를 쓴다

앉으려 하면
바람이 꽃대를 흔들고
앉으려 하면
꽃이 수줍어 고개를 돌리고

어지간하면
돌아설 만도 한데
포기를 모르는 호박벌
기어코 꽃 위에 앉아 꿀을 빤다

초록숲을
흔들던 바람도 숨 죽인
봉밀의 시간


글.사진 - 백승훈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