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감자 2010. 8. 5. 21:05

 

 

목로주점 / 이연실


 


멋드러진 친구 내 오랜 친구야 
언제라도 그 곳에서 껄껄껄 웃던 

멋드러진 친구 내 오랜 친구야 
언제라도 그 곳으로 찾아 오라던

이왕이면 더 큰잔에 술을 따르고 
이왕이면 마주 앉아 마시자 그랬지 

그래 그렇게 마주 앉아서 그래 그렇게 부딪혀 보자

가장 멋진 목소리로 기원 하려마 

가장 멋진 웃음으로 화답해 줄께

오늘도 목노주점 흙바람 벽엔 
삼십촉 백열등이 그네를 탄다 








월말이면 월급타서 로프를 사고
년말이면 적금타서 낙타를 사자

그래 그렇게 산에 오르고
그래 그렇게 사막에 가자

가장 멋진 내친구야 빠뜨리지마
한다스의 연필과 노트 한권도

오늘도 목로주점 흙바람 벽엔
삼십촉 백열등이 그네를 탄다

그네를 탄다 그네를 탄다   









 

 

  

멋드러진 친구   내 오랜 친구야 

언제라도  그곳에서   껄     껄     껄   웃던 

멋드러진 친구   내 오랜 친구야 

언제라도 그곳으로 찾아 오라던

  

 

  

이왕이면 더 큰잔에 술을 따르고   이왕이면 마주앉아 마시자 그랫지 

그래 그렇게 마주 앉아서  그래 그렇게 부딪혀보자

 

 

 

 

  

가장 멋진 목소리로 기원하려마   가장 멋진 웃음으로 화답해줄께 

 오늘도 목로주점  흙바람 벽에   삼십촉  백열등이  그네를 탄다

  

   

월말이면 월급타서  로프를 사고     연말이면 적금타서 낙타를 사자 

그래 그렇게  산에 오르고     그래 그렇게 사막엘 가자 

가장 멋진 내 친구야 빠트리지마     한 다스의 연필과  노트 한권도 

 

 

    

오늘도 목로주점 흙바람 벽엔 삼십촉 백열등이 그네를탄다 

그네를 탄다   그네를 탄다   그네를 탄다

   

 

 
출처 : 매혹된 영혼
글쓴이 : 지 담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감자 2006. 5. 11. 16:55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