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영실-어리목) 산행(2019.11.09)

댓글 6

국내 여행/제주

2019. 11. 11.





한라산(영실-어리목) 산행

1. 일       시 : 2019. 11.19(토), 날씨 : 맑고 화창함.

2. 걸은코스 : 영실주차장(택시, 7천냥) - 영실휴게소 - 병풍바위 - 선작지왓 - 윗세오름 - 남벽분기점 - 윗세오름 - 만세동산 - 사제비동산 - 어리목주차장

3. 머문시간 : 약 5시간 30분

4. 동      행 : 직장동료와 함께(총 19명)

5. 후      기 : 워크샵이 올해에는 제주에서 열려서 운동팀, 여행팀, 산행팀의 세팀으로 나누어서 오전 일정을 소화하고 저녁때 총회를 하는 첫째날 일정이다.

                   어쩌다가 산행팀 리더를 맡아서 2일간의 일정을 소화하게 되었다.

                   일정을 짜는 것은 별로 어렵지 않았으나 영실-어리목을 신청하신 여성분들의 체력이 관건이었는데 생각보다 훨씬 잘 걸어주셔서 무사히

                   산행을 마치게 되었고, 그 분들이 하산해서는 백록담은 언제 가는지 일정을 잡아달라고 성화(?)를 부릴 정도로 여유가 생겼다.




병풍바위의 대단한 위세가 영실 코스의 볼거리 중 하나다.



병풍바위를 배경으로 인증사진 한장 담아본다.



오늘 꽤 많은 사람들이 영실을 찾았는데 환상적인 좋은 날씨속에

산행을 할 수 있어서 모두 복 받은 분들이라고 생각했다.



영실 기암은 볼수록 신기하고 신비롭다.



죽어서도 멋진 풍경을 선사해 주는 고사목들이 마냥 고맙다.



까마귀들이 이 열매를 열심히 쪼아 먹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제 오르막은 다 오르고 선작지왓이 펼쳐지면서 한라사 남벽이 보이기 시작한다.



윗세오름들과 한라산 남벽이 어우러지는 멋진 풍경



남벽을 배경으로 사진을 담을 수 있도록 전에 없던 새로운 데크를 만들어 놓았다.



선작지왓의 전망대를 패스하려다가 잠깐 올라가 보기로 한다.



전망대 올라가는 도중에 바라본 한라산 남벽



오늘 날씨가 기가막히다. 

파란 하늘이 마냥 보기 좋다.



6월에 산철쭉을 보러오고 싶었는데 일정이 맞지 않아서 못본 아쉬움을 달래보면서,

내년 6월초에 다시 와 보기를 기약해본다.



전망대에서 내려와서 부지런히 걸어서 먼저간 일행들을 쫒아간다.



오늘 점심은 미리 예약해서 받은 김만복 김밥인데 반응들이 대부분 긍정적이다.

아마도 배가 고픈 상태에서 먹었기 때문이리라.....ㅎㅎ



남벽분기점을 가려면 동절기에는 이 곳을 1시 이전에 지나가야 한다.

그래서 점심을 부리나케 먹고 12시 50분쯤 이 곳을 통과한다.



조금 더 가까워진 한라산 분화구의 남벽



한라산 남벽의 전체적인 모습



일부만 땡겨서 담아보기도 한다.



사부작 거리며 걷다 보니 어느덧 남벽 분기점에 거의 다 도착한 것 같다.



남벽 분기점에 도착해서 바라본 한라산 분화구의 기기묘묘한 모습




이제 다시 윗세오름으로 되돌아간다.



생명력 강한 산죽의 훼방을 뚫고 승리한 나무가 인상적이다.



한없이 평화로운 만세동산의 풍경



만세동산 전망대에서 바라 본 한라산 남벽



한라산 남벽을 시작으로 윗세누운오름가 윗세붉은오름으로 이어지는 절경



북제주 일대가 한 눈에 다 들어온다.



한 나무에 이렇게 많은 겨우살이들이 있는 모습은 처음 본다.



어리목으로 거의 다 내려와서 계곡의 다리를 지나는데

이 곳에는 아직 단풍이 조금은 머물고 있었다.



이 표지석 앞에서 단체사진을 남기고 첫날의 산행을 마무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