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어서 향기로운 시들

조찬용 2011. 8. 23. 10:41

 

 

 

 

 

 

동백아가씨 /서안나



야야 장사이기 노래 쪼까 틀어봐라이
그이가 목청하나는 타고난 넘이지라
동백아가씨를 틀어 불면
농협 빛도 니 애비 오입질도 암 것도 아니여
뻘건 동백꽃 후두둑 떨어지듯
참기름 맹키로 용서가 되불지이

백여시 같은 그 가시내도
행님 행님 하믄서 앵겨 붙으면
가끔은 이뻐보여야
남정네 맘 한 쪽은 내삘 줄 알게되면
세상 읽을 줄 알게 되는 거시구만

평생 농사지어봐야
남는 건 주름허고 빛이제
비오면 장땡이고
햇빛나믄 감사해부러
곡식 알맹이서 땀 냄새가 나불지
우리사 땅 파먹고 사는 무지랭이들잉께
땅은 절대 사람 버리고 떠나질 않제
암만 서방보다 낫제

장사이기 그 놈 쪼까 틀어보소
사는 것이 벨것이간디
저기 떨어지는 동백 좀 보소
내 가심이 다 붉어져야

시방 애비도 몰라보는 낮술 한잔 하고 있소
서방도 부처도 다 잊어불라요
야야 장사이기 크게 틀어봐라이
장사이기가 오늘은 내 서방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