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7해,신시배달5917해 단기 4353해,서기 2020해, 대한민국 101해(나뉨 72해),

[짐승이름] 몸알리 / 정호완

댓글 0

우리겨레력사와 문화/우리 겨레 말과글2

2009. 10. 11.

[짐승이름] 몸알리 / 정호완
한겨레
마음에서 마음으로 이어지는 넘나듦을 이르러 이심전심(以心傳心)이라 한다. 선종에서 선(禪)의 기원을 설명하기 위해 전하는 수행의 건널목이랄까. 말하자면 마음을 집중하여 화두의 참뜻을 깨달음이 간화선(看話禪)의 길닦이다.
 

영취산(靈鷲山)에서 범왕이 석가에게 설법을 간청하며 연꽃을 바치자, 석가가 연꽃을 들어 많은 이들에게 보였다. 사람들은 그것이 무슨 뜻인지를 깨닫지 못하였다. 가섭(迦葉)만은 그 참뜻을 깨닫고 미소를 지었으니 이를 두고 염화미소(拈華微笑)라 한다.

 

이에 석가는, 가섭에게 사람이 본래 갖추고 있는 마음의 오묘한 덕인 정법안장(正法眼藏)과 번뇌와 안개 같은 갈등에서 벗어나 참 이치를 깨닫는 마음인 열반묘심(涅槃妙心), 삶과 죽음을 벗어버린 불변의 진리인 실상무상(實相無相), 진리를 깨닫는 마음인 미묘법문(微妙法門) 등의 길을 일러 주었다.

 

말을 하지 않고도 마음과 마음이 통하여 깨달음을 얻음이 이심전심. 선 수행의 근거와 방향을 제시하는 몸알리의 나들목이다. 몸알리(두시언해)가 무엇인가. 자신의 몸과 같이 다른 사람의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이다. 이르자면 지기(知己)다. 앎의 뿌리는 몸이다. 몸은 우리의 얼이 담기는 소중한 그릇이어니.

 

정호완/대구대 명예교수·국어학

출처; 경향신문 2009.9.23

http://www.hani.co.kr/arti/SERIES/61/378300.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