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7해,신시배달5917해 단기 4353해,서기 2020해, 대한민국 101해(나뉨 72해),

100년 역사 '백인제 가옥', 최초 개방..최상류층 생활 전시

댓글 0

우리겨레력사와 문화/우리 겨레 가락과 세움과 만듦

2015. 11. 26.

100년 역사 '백인제 가옥', 최초 개방..최상류층 생활 전시

티브이데일리 | 이나래 기자 | 입력 2015.11.19 13:55

 

백인제 가옥

백인제 가옥

[티브이데일리 이나래 기자] 북촌의 한옥문화와 일제강점기 서울의 최상류층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100년 역사의 ‘백인제 가옥’이 시민에게 개방됐다.

18일 서울역사박물관은 ‘백인제 가옥’을 일부 원형과 달라진 부분을 건축 당시 모습으로 복원하고 건축 당시 서울 상류층의 생활상을 연출 전시해 ‘역사가옥박물관’으로 조성, 시민에게 공개했다고 밝혔다.

조선시대 최고 권력가, 재력가들이 살았던 북촌 일대 대형한옥 중 당시 규모로 오늘날까지 남은 것은 ‘백인제 가옥’과 ‘윤보선 가옥’ 두 채다.

‘윤보선 가옥’은 현재 거주 중인 사택으로, 대형한옥이 일반 시민에게 상시 개방되는 것은 ‘백인제 가옥’이 최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바깥주인(사랑방), 안주인(안방), 할머니, 아들 내외(건넌방) 등 가옥에 거주했던 가족구성 원에 따라 각 방별로 전시 콘셉트를 달리하고 의걸이장, 이층장 등 전통 목가구와 병풍 등 소품 150여 건을 연출 전시해 현장감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조선시대 전통 목가구는 물론 당시 유행했던 수입중국가구와 축음기 등 서양 문물을 혼용해 전시했으며 소 품류의 경우 한옥에 필수적인 병풍, 보료, 발, 방장 등을 설치해 아늑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사계절의 시간성을 반영하도록 했다.

또 마지막 거주자인 백인제 박사와 관련된 사진자료와 의학자료, 골동품 수집 취미 등을 반영한 전시품 30여 점을 추가로 전시했다.

‘백인제 가옥’은 1913년 당시 한성은행 전무였던 한상룡이 북촌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2,460㎡ 대지 위에 전통방식과 일본양식을 접목해 지은 근대 한옥으로 역사적인 보존가치가 인정되어 1977년 서울특별시 민속문화재 제 22호로 지정됐다.

‘백인제 가옥’ 관람료는 무료이며 관람 시간은 평일과 주말 오전 10시~17시다.

[티브이데일리 이나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서울시]

백인제 가옥

티브이데일리 바로가기 www.tvdaily.co.kr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더이상의 이슈는 없다! 티브이데일리 모바일, 앱 다운받기[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출처; 티브이데일리

http://media.daum.net/life/living/tips/newsview?newsId=20151119135505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