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7해,신시배달5917해 단기 4353해,서기 2020해, 대한민국 101해(나뉨 72해),

성헌식의 ‘대고구리’(대고구려)…“강단사학은 조선총독부 추종 매국민족반역자들”

댓글 1

여러나라시대/고구려(고려,고리)

2016. 4. 22.

일제 도살·도적역사 신봉하는 대한민국 사학계

성헌식의 ‘대고구리’(대고구려)…“강단사학은 조선총독부 추종 매국민족반역자들”

스카이데일리(skyedaily@skyedaily.com)

필자약력 | 기사입력 2013-09-02 01:55:27

▲ 성헌식 역사 칼럼니스트(고구리역사저널 편집인)
개국 후 억불숭유정책을 펼치며 유교를 국시로 삼자 공자의 나라를 동경하는 사대모화주의가 만연해져 소중화가 되어버린 500년 조선왕조는 중화를 위해 스스로 조상들의 역사를 축소·왜곡했다. 이천년 단군조선의 반을 잘라내 가공의 기자조선으로 대체했으며, 각종 <지리지>를 편찬해 반도사관을 확고하게 굳히게 된다. 또한 명나라 멸망 후 겉으로는 청나라의 속국임을 표방했으나, 사대부들은 ‘유명조선(有明朝鮮)’이라는 문구를 묘비에 쓰면서까지 정신적으로는 오랑캐(?)인 청나라에 대항했다.
19세기 중엽 메이지유신으로 근대화에 성공한 일본제국주의는 대륙진출의 야망을 불태우기 시작했고 그 교두보가 되는 조선을 침략했다. 조선의 지배권을 놓고 청나라와 겨룬 청·일전쟁의 승리로 일제의 야망이 실현되는 듯 했으나, 명성황후가 러시아의 힘을 빌어 이러한 일제의 움직임을 저지하려하자 일본정부는 미우라 공사를 행동대장으로 하여 명성황후를 시해한다. 고종 임금은 아관파천을 단행하여 친일파를 척결하고 1897년 대한제국을 선포하여 자주독립의 길을 걷는다.
그러나 일제는 1904년 러·일전쟁에서의 승리와 미국과 체결한 가츠라-테프트 밀약으로 대한제국의 지배권을 구미열강들에게 확고하게 공인받게 된다. 그 조약의 주 내용은 “일제는 미국의 필리핀에 대한 식민통치를 인정하며, 미국은 일제의 대한제국에 대한 식민지배를 용인한다”는 것이었다. 그 결과 대한제국은 1905년 을사늑약으로 외교권을 빼앗기고, 1910년에는 경술국치까지 당해 일제의 식민지배를 받게 된다.
▲ 초대총독 테라우치 마사다케. <사진=필자제공>
조선의 초대총독으로 취임하여 강압적인 무단·헌병통치를 실시한 테라우치 마사다케(寺內正毅)는 ‘조선식민통치사’에서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조선인들은 유구한 역사적 자부심과 문화에 대한 긍지가 높아 통치하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대일본제국의 신민(臣民)을 만드는 방법으로 그들의 가장 큰 자긍심인 역사를 각색하여 피해의식을 심는 것이었다. 조선인을 뿌리 없는 민족으로 교육하여 그들의 민족을 부끄럽게 하라. 문화 역시 일본의 아류임을 강조하여 교육해야 한다. 그렇게 될 때 그들이 자신들의 정체성을 잃고 스스로 대일본제국의 신민으로 거듭나고 싶어 할 것이다. 창씨개명을 통하여 먼저 조상 단군을 부정하게 하라. 그것이 식민지 국민을 식민지 국민답게 만드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일제는 조선에서의 영원한 식민지배를 위해서는 조선의 역사부터 말살할 필요성을 느낀 것이다. 효과적인 식민통치를 위해서는 식민지 조선백성들을 말 잘 듣는 우매한 백성으로 만들어야 했고,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조선인들이 자신들의 위대하고 찬란했던 역사를 모르도록 해야 했기 때문이다. 이때부터 조선왕조가 500년 동안 수거해 감금했던 우리의 고대사서를 불 지르고, 핵심 서적들은 모두 일본궁내청으로 가져가게 되는 것이다.
▲ 3대, 5대 총독 사이토 마코토. <사진=필자제공>
1919년 3.1민중혁명으로 사임한 2대 조선총독 하세가와의 뒤를 이어 부임한 3대 총독 사이토 마코토(齊藤實)는 문화통치에 힘쓰게 된다. 그는 “조선인들이 자신의 일 역사와 전통을 알지 못하게 하라. 그럼으로써 민족혼과 민족문화를 상실하게 한 뒤 조상과 선인들의 무능·무위·악행을 들추어내고 또 그것을 과장하여 조선인 후손들에게 가르쳐라. 조선의 청소년들이 그들의 조상들을 부정하고 경시·경멸하는 감정을 일으키게 하여 하나의 기풍으로 만들어라. 그러면 조선 청소년들이 자국의 모든 인물과 사적에 대하여 부정적인 지식을 얻게 될 것이며 반드시 실망과 허무감에 빠지게 될 것이다. 그 때 일본의 사적·문화·위대한 인물들을 소개하면 동화의 효과가 지대할 것이다. 이것이 제국 일본이 조선인을 반일본인으로 만드는 요결일 것이다”라고 말했고, 1921년 12월 조선총독부 훈령 제64호를 발령하여 ‘조선사편찬위원회’를 만들어 우리 역사를 본격적으로 말살했다.
조선총독부는 조선사편찬작업을 더 강력히 추진하기 위해 1925년 조선사편수회관제를 공포하여 위원회를 중심으로 새로운 독립관청인 ‘조선사편수회’를 설치했다. 회장은 정무총감이 겸임했으며, 고문에 조선인은 이완용·박영효·권중현과 일본인은 쿠로이타·핫도리·나이토가 선임되었고, 위원에 이마니시·오다·이능화·어윤적 등이, 수사관에 이나바·홍희·후지타 등 3명이 임명되었다. 이후 이병도·신석호 등이 수사관으로 참여했으며, 최남선도 1928년 12월 촉탁위원으로 참여했다.
▲(좌)조선사편수회 고문은 을사오적 권중현·이완용과 친일파 박영효. (우)수사관 이병도는 이완용의 질손. <사진=필자제공>
이 때 국조 단군이 곰의 신화로 조작되어 단군조선이라는 나라는 사라지게 되어 그 이전의 5천년 역사도 함께 잘려나가게 된다. 조선왕조가 강조했던 기자조선보다는 위만조선을 강력하게 조명하게 된다. “옛 조선은 이민족인 위만과 한사군의 지배로부터 시작되는 식민지배의 역사이므로, 지금의 조선이 이민족인 일본의 지배를 받는 건 당연하다”는 것이 핵심논리였다. 요·금·청의 역사뿐만 아니라 발해사도 우리 역사에서 빠지게 되며, 고구리·백제·신라의 초기 기록들이 모두 변조되기에 이른다. 아울러 우리 민족의 활동무대를 한반도의 가두리 양식장으로 가두는 반도사관이 확실하게 이론적으로 정착되는 것이다.
조선사편찬 작업에 참여했던 일부 한국인 학자들은 일제가 조선사를 편찬하는 명분을 높이는 데 기여했을 뿐, 자기 의견을 거의 반영하지 못했다. 결국 조선사 편찬사업은 한국인들로부터 자기 역사연구의 자유와 권리를 빼앗은 것으로서, 서술의 중심은 한국민족의 주체적 역사발전을 서술하기보다는 한국이 중국의 속국이며 사대주의로 일관했다거나 중국과 일본보다 역사와 문화가 뒤떨어져 있다는데 두어졌다. 즉, 일본의 한국 침략과 강점의 합법성을 입증하기 위한 사료의 취사선택과 왜곡을 자행했으며, '황국신민화(皇國臣民化)’의 목적에 이용하려고 한 것이다.
대표적 식민사학자인 이마니시 류(今西龍)는 동경제국대학을 졸업하고 1913년 9월 조선총독부의 고적조사 당시 평남 룡강군에서 점제현신사비를 조작했고, 북경 유학 후 1926년 서울대의 전신인 경성제국대학과 교토제국대학에서 교수를 지냈다. 그는 고구려와 발해를 한국사에서 분리하여 금나라와 청나라로 이어지는 별도의 만주사로 보는 사관을 지녔으며, <일본서기>의 임나일본부설에 근거하여 고대 한반도 남부에 대한 일본의 영향력을 근대의 조선병탄에 이용하고자 하였다. 1923~1932년까지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 위원을 지내며 우리 역사를 난도질한 인물이다. 그의 심복 겸 수제자가 바로 식민사학자로 유명한 이병도이다.
조선사편수회에서 일본학자들과 함께 우리 역사를 도살했던 이병도와 신석호는 해방 후 미군정과 이승만의 친일파 우대정책에 힘입어 서울대와 고려대에서 이마니시 류(今西龍)에게 배운 식민사학을 강의하며 수많은 제자들을 길러내 그 후학들이 현재 대한민국 사학계를 장악하고 있다. 그들은 자신들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스승이 전해준 식민사학을 아직도 철옹성 같이 굳건히 고수하고 있다. 자신들의 이론에 반하는 학설에 대해서는 학위는 물론 강의할 자리도 주지 않고 있다.
▲ 마지막 조선총독 아베 노부유키. <사진=필자제공>
대한민국은 일제식민사학이 조작한 가짜역사를 지키기 위해 한해 수천억에 달하는 돈을 낭비하고 있다. 대학교수들뿐만 아니라 역사 관련기관들을 유지하기 위해 쓰는 돈인데, 국익하고는 전혀 무관하며 오히려 우리의 민족혼과 정신을 파괴하고 있는 실정이다. 즉, 자국의 위대하고 찬란했던 진짜역사를 되찾아 복원하려는 것보다는 오히려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황국사관을 도와주고 있는데, 문제는 그들의 매국민족반역행위에 대해 단 한 번도 정부가 나서서 응징한 적이 없으니 참으로 기이한 일이 아닐 수 없다.
1944년 마지막 조선총독으로 부임한 아베 노부유키(阿部信行)는 패망 후 한국에서 철수하면서 다음과 같이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우리는 패했지만 조선은 승리한 것이 아니다. 내 장담하건데, 조선 국민이 제 정신을 차려 찬란하고 위대했던 옛 (단군)조선의 영광을 되찾으려면 100년이라는 세월이 더 걸릴 것이다. 우리 일본은 조선 국민들에게 총과 대포보다 더 무서운 식민교육을 심어놓았기 때문이다. 결국 조선 국민은 서로 이간질하며 노예적인 삶을 살 것이다. 보라! 실로 (단군)조선은 위대했고 찬란했지만 현재 조선은 일본 식민교육의 노예로 전락했다. 그리고 나 아베 노부유키는 다시 돌아올 것이다.”
지금의 이 상태가 계속 지속된다면 앞으로 30년 안에 일제의 마지막 조선총독 아베는 분명 다시 한국에 돌아올 것이 확실하다. 조선왕조 사대부들은 유명조선(有明朝鮮)의 길을 걸어갔고, 현재 대한민국 정치인들은 유일한국(有日韓國)의 길로 걸어가고 있다.
▲ 조선사편수회 설치는 일왕의 특명으로 진행된 국가프로젝트다. 그 때 만들어진 가짜역사가 아직도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교육되고 있다. <사진=필자제공>

지금부터라도 식민사학이라는 마약중독으로부터 벗어나 제정신을 차려야 하지 않겠는가? 중국과 일본에 의해 짓밟히고 찌그러진 조작된 가짜역사 대신, 우리의 위대하고 찬란했던 진짜역사를 복원하는 길이 우리 민족을 살리고 나아가 세계의 중심으로 우뚝 서게 할 디딤돌이 될 것이다.
<다음 연재부터는 찬란하고 위대했던 우리 역사의 진실을 하나씩 밝히겠습니다>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스카이데일리

 http://www.skyedaily.com/news/news_view.html?ID=11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