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8해,신시배달5918해 단기 4354해,서기 2021해, 대한민국 102해(나뉨 73해),

윷놀이 윷판이 천문 암각화라고?.. 전국 85개 유적/칠포바위그림/고령 장기리 암각화/[스크랩]청하 신흥리 화전바위 암각화

댓글 0

환국시대/고고학

2019. 8. 15.

윷놀이 윷판이 천문 암각화라고?.. 전국 85개 유적

파이낸셜뉴스 입력 : 2019.02.01 14:07 수정 : 2019.02.01 14:15

울산대학교 반구대암각화유적보존연구소
학술연구총서 ‘한국의 윷판 암각화’ 발간
윷놀이의 오랜 기원 찾을 수 있는 자료

 

임실 상가윷판유적 /사진=울산대학교 반구대암각화유적보존연구소 제공


【울산=최수상 기자】 우리나라 고유의 천문 인식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85개 윷판 암각화 유적에 대한 정밀조사보고서가 발간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울산대학교 반구대암각화유적보존연구소(이하 반구대연구소, 소장 전호태 교수)는 다섯 번째 학술연구총서 ‘한국의 윷판 암각화’(울산대학교출판부)를 발간했다고 1일 밝혔다.

‘한국의 윷판 암각화’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임실 상가윷판유적, 포항 신흥리 오줌바위유적, 울산 어물동 윷판유적 조사 결과가 실려 있으며, 개성 고려궁성 만월대에서 나온 윷판, 중국 지안의 고구려 벽화분인 우산하3319호묘 근처에서 나온 자료에 대한 학술정보도 포함돼 있다.

연구총서 5집에는 윷판의 유형별 분류 통계표와 개별 암각의 실측치도 실려 있다.

울산 어물동 윷판바위 /사진=울산대학교 반구대암각화유적보존연구소 제공

 


반구대연구소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반구대암각화를 비롯한 다양한 유형의 암각화가 발견되고 있다. 이중 윷판 암각화는 북극성, 북두칠성의 운행과 그 변화를 읽어내려는 의지가 반영된 작품으로 이해되고 있다. 세계 문화사에서도 별자리를 관측해 그 변화상을 도형화 한 것으로 해석되는 사례는 윷판 암각화가 거의 유일하다.

우리나라 국민 누구나 즐기는 민속놀이 윷놀이판, 윷판 암각화는 밤하늘의 천문 변화를 읽어 삶의 풍요로움을 구현하고자 했던 도형암각화로 이해되고 있다.

이번 반구대연구소가 발간한 학술연구총서 5권은 한반도 전역에서 조사된 85개 윷판 암각화 유적에 대한 정밀조사보고서로 관련학계로부터 그 가치와 함께 출간의 의미가 높이 평가되고 있다.

‘한국의 윷판 암각화’ 발간 /사진=울산대학교 반구대암각화유적보존연구소 제공


학술연구총서를 기획한 연구소장 전호태 교수는 “그동안의 암각화 연구는 주로 울산 반구대암각화와 천전리 각석 암각화, 영남 일원의 검파형 암각화를 중심으로 이루어져 왔으나 이번 학술총서 5집은 전국적으로 조사되는 윷판 암각화를 대상으로 했다”며 “이 암각화는 우리 선사고대인의 사유와 문화생활의 높은 수준을 보여주고 오늘날 민속놀이로 전하는 윷놀이의 오랜 기원을 찾는 데에도 의미 있는 유적이다”고 밝혔다.

 


한편 반구대연구소는 한국 암각화에 대한 체계적인 학술조사에 들어가 암각화 유형별 조사와 보고를 계속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새로운 유형의 암각화유적도 속속 발견되고 있다. 이번 연구서는 2018년 발간한 ‘국보 285호 울산 반구대암각화’ 후속작업의 결과이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

출처;http://www.fnnews.com/news/201902011357222888

 

 

다음백과

칠포바위그림

요약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흥해읍 칠포리에 있는 선사시대 바위그림유적.

 

칠포암각화라고도 한다. 칠포2리 마을 뒤쪽의 곤륜산 계곡 물가에는 자연 암벽들이 드러나 있는데 그 가운데 곧선 바위 앞면과 위, 바닥면 등에 바위그림이 새겨져 있다. 바위는 길이 3m, 높이 2m쯤 되는데 장구모양의 그림이 여럿 새겨져 있다.

 

1989년 11월 포항지역 향토사연구모임인 고문화연구회에서 찾아 조사 보고했다. 그림의 내용을 보면 먼저 테두리를 장구모양 또는 돌칼의 손잡이모양으로 새겼다. 크기는 가장 큰 것이 위아래 길이 72㎝에 윗너비 80㎝, 허리너비 34㎝, 아래너비 54㎝쯤 된다. 다시 윗변 가운데에서 반원 모양의 굼을 파고 그 아래 가로선을 2줄 그은 뒤 그 사이사이에 지름 6~7㎝의 둥근 굼을 새겼다. 이와 같은 모양의 그림들이 모두 10개가 새겨져 있는데 그림의 모습과 새긴 방법은 같지만 그림의 크기와 구도는 조금씩 다르다. 선사인의 의식세계를 상징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이와같은 구도를 갖고 있는 바위그림이 고령 양전동에서 일찍부터 알려졌고 남원지방과 영주 가흥리에도 비슷한 모양을 새긴 바위그림이 있어 앞으로 더 많은 곳에서 나타날 것으로 생각된다. 양전동 바위그림은 청동기시대 사람들이 남긴 유적으로 보고 있는데 갓쪽에 갈기가 새겨져 있는 점이 칠포바위그림과 다르다. 이곳 바위그림이 있는 곤륜산을 마을 사람들 사이에 예로부터 고령산이라 불리기도 했는데 이는 두 유적 사이에 어떤 관련이 있었음을 짐작하게 하며 따라서 칠포바위그림도 청동기시대 사람들이 남긴 유적으로 볼 수 있다. 또 이 그림은 양전동의 것보다 조금 뒤에 이루어졌을 것으로 보인다.

 

칠포 일대에는 위 그림들 외에도 알구멍이 새겨진 바위들도 있고 돌화살촉과 사람얼굴 모양을 새긴 바위그림도 있어 선사예술과 선사시대 사람들의 의식행위를 볼 수 있는 자료들이 많이 남아 있다.

 

칠포 암각화군

ⓒ 연합뉴스 | 저작권자의 허가 없이 사용할 수 없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으로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출처

다음백과 | Daum 전체항목

다양한 분야의 전문 필진으로 구성. 시의성 이슈에 대한 쉽고 정확한 지식정보를 전달합니다.

 

출처;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b21c0325a

 

 

고령 장기리 암각화

위치문화재 지정

경상북도 고령군 대가야읍 아래알터길 15-5
[고령 장기리 암각화] 보물 제605호(1976년 8월 6일 지정)

* 대가야시대의 토속신앙의 문화를 만날 수 있는, 양전동 암각화 *

 

양전동 암각화는 높이 3m, 너비 5.5m의 직사각형 암벽에 새긴 그림으로, 1971년에 발견되었다. 암각화는 선사시대의 신앙과 생활상을 생생하게 표현한 그림으로, 주로 풍요로운 다산을 기원하는 주술적인 내용을 바위나 성스러운 장소에 새긴 것을 말한다.


양전동 암각화의 내용은 겹둥근무늬(동심원)와 십자무늬, 탈모양(가면형) 등이 조각되어 있다. 세 겹의 동심원은 4점으로 해와 달을 상징하고, 십자형은 부족사회의 생활권을 표시한 것으로 추정되며, 가면형은 모두 17점으로 사람의 얼굴 형태를 하고 있다.

* 양전동 암각화의 역사적 의의 *
양전동 암각화 유적은 당시 주민들의 농경의식이나 제사 때 사용했던 장소로 추정되며, 이곳에 새겨진 각종 문양들은 우리나라 선사문화 연구의 귀중한 자료로 간주된다. 또한, 고령의 알터에 암각화가 있는 것으로 보아 《삼국유사(三國遺事)》 등에 나오는 난생설화(卵生說話)의 근원을 찾아볼 수 있으며, 6가야의 중심지가 김해가 아니라 고령으로 추측하는 가설도 나오고 있다.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처 또는 저자에게 있으며, Kakao의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출처

대한민국 구석구석 전체항목

korean.visitkorea.or.kr
출처;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52XXXX127416

 

 

[스크랩]청하 신흥리 화전바위 암각화| 여행

출처;다음카페 보리수필

http://cafe.daum.net/boryessay/OHbe/142?q=%EC%8B%A0%ED%9D%A5%EB%A6%AC%EC%95%94%EA%B0%81%ED%99%94

관송|조회 67|추천 0|2011.06.21. 11:21

6월 19일, 청하 신흥리 북골 지역 암각화 답사를 다녀왔습니다. 신흥리 북골 지역에는 바위가 많은데, 오줌바위, 화전바위라는 명칭을 가진 바위도 있습니다. 바위 밑에서 약수가 흘러 나오는 오줌바위는 약수가 나오는 모양이 마치 여성이 오줌을 누는 듯하다 하여 그렇게 부르고, 넓다란 암반 형태로 사람들이 모여 놀기 좋게 생긴 화전바위는 예부터 신흥리 사람들이 봄철에 화전놀이를 하던 곳이어서 그렇게 부릅니다. 암각화는 주로 화전바위 부근에 산재합니다.

처음 암각화가 발견될 때 이 곳을 찾은 연구자들이 화전바위 이름은 모르고, 오줌바위 이름만 기억하여 학계에 '오줌바위 암각화'로 보고하면서 '신흥리 오줌바위 암각화'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난 6월 11일 칠포리 암각화 발견 국제학술회의(칠포파인비치호텔) 때 제가 신흥리 암각화의 명칭을 '화전바위 암각화'로 부를 것을 제의하여 참석자들로부터 공감을 얻었습니다.

신흥리 북골지역-암각화를 새길 만한 편편한 바위가 많은 곳인데, 2004년에 산불이 나 키큰 나무들이 없어지고, 바위에 낀 이끼마저 타 버려 암각화를 관찰하기에 안성마춤입니다. 

신흥리 북골 암각화 현장. 작은 구덩이[성혈]가 많이 보입니다.

최근에 포항시에서 안내판을 세웠습니다.

 오줌바위-주민들이 약수로 이용한다. 눈병 있는 사람이 이 물로 눈을 씻으면 효험이 있다 합니다. 

 화전바위에 새겨진 글 "화전가 단기 4289년(1956) 삼월 19일"-이 곳이 화전놀이 터였음을 알려 줍니다.

 별자리형 암각화-오른쪽에 카시오페아 자리(w)와 비슷한 모양을 새겨 놓았습니다.


 윷판형 암각화-이 곳에서 윷놀이를 했을까? 최근에 암각화를 연구하는 학자들은 윷판형 암각화가 북두칠성의 운행을 형상화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윷판 군락지? 신흥리 북골 지역에는 10개가 넘는 윷판형 암각화가 있습니다.

암각화를 찾아 해매다 발견한 말나리꽃